속보
VIP
통합검색

"남편이 집에서 나가라고"…황정음, 대출까지 받아 46억 집 산 이유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761
  • 2024.04.01 20:15
  • 글자크기조절
/사진='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채널 캡처
남편과 결혼 8년 만에 파경을 맞은 배우 황정음이 4년 전 서울 이태원에 단독 주택을 매입한 사연을 고백했다. /사진='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채널 캡처
남편과 결혼 8년 만에 파경을 맞은 배우 황정음이 4년 전 서울 이태원에 단독 주택을 매입한 사연을 고백했다.

황정음은 1일 공개된 웹 예능 '짠한형 신동엽'에 출연해 남편과 2020년 한차례 이혼을 준비하다 이태원 단독 주택을 매입했다고 털어놨다.


황정음은 "이혼을 저번에 하려고 하지 않았냐. 오빠가 맨날 집에서 나한테 '너 나가, 내 집이야'라고 했다. 그래서 싸우고 이태원 집을 샀다. 대출받아 사버렸다"고 회상했다.

그는 "오빠는 내가 집을 산 줄 몰랐다. 그런데 (집을 사고) 화해를 했다. 애도 있으니까 (이혼하는 게) 시간도 아깝고 그래서 그냥 다시 살게 됐는데, 이번에는"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채널 캡처

이혼 심경을 묻는 말에는 "힘든 일에 대한 슬픔은 사실 없었다. 왜냐면 난 2020년에 마음이 이미 끝났다. 근데 주위에 좋은 사람이 너무 많으니까 많은 것들을 느끼고 있는 거 같다"고 했다.


이어 "안 좋은 상황이건 좋은 상황이건 그 상황을 대하는 자세는 어쨌든 나한테 달린 거 같다"며 "너무 힘들어도 둘째 애교 한 번에 웃는다. 그거보다 세상에 더 행복한 건 없다. 내 인생에서 가장 큰 건 아이들"이라며 두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정음이 매입한 주택은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다. 대지면적은 347㎡, 연면적은 200㎡다. 매입가는 46억5000만원으로, 3.3㎡당(대지면적 기준) 4430만원 선이다.

황정음은 이 집을 매입하고 두달 만인 2020년 9월 법원에 남편과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둘은 2022년 극적으로 재결합에 성공했지만, 황정음은 지난 2월 남편의 외도를 주장하며 이혼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