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송하윤마저…김풍, 연이은 주연배우 논란에 "미치겠다 하하하"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3 06:33
  • 글자크기조절
배우 송하윤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김풍 인스타그램
만화가 겸 방송인 김풍이 배우 송하윤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터지자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2일 김풍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미치겠다하하하하하하"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김풍 웹툰을 원작으로 제작된 드라마 '찌질의 역사'의 주연배우 송하윤의 학폭 의혹에 대한 심경을 간접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찌질의 역사'는 2022년 8월 이미 촬영을 마치고 드라마 방영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배우 조병규와 송하윤의 학교폭력 의혹이 연달아 터져 악재를 맞았다.

'찌질의 역사' 제작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촬영은 마쳤으나 아직 공개 시점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라며 "송하윤 배우의 개인사 이슈와 관련 있는 것은 아니다. 논란이 화제 되기 전부터 촬영을 마치고 공개 플랫폼과 시점 등을 논의 중이었다"라고 밝혔다.


배우 송하윤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송하윤 /사진=머니투데이 DB
송하윤의 학폭 논란은 지난 1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알려졌다. 방송에는 송하윤의 고교 후배라는 남성 A씨가 제보자로 등장해 "과거 송하윤에게 불려가 이유도 모른 채 90분간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일 방송에서는 송하윤이 고교 시절 동급 여학생에 대한 집단폭행에 연루돼 강제전학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관련 내용은 "강제전학 사실은 맞지만, 제보자와 연관된 일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밖에 다른 제보 내용 역시 전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며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