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E&A, 사우디서 8조 초대형 가스 플랜트 사업 따냈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3 09:46
  • 글자크기조절

아람코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패키지1·4번' 프로젝트

이달 2일 사우디 다란의 아람코 플라자 콘퍼런스 센터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남궁 홍 삼성E&A 사장(왼쪽 두 번째), 와일 알 자파리(Wail A. Al Jaafari) 아람코 부사장(오른쪽 세 번째), 야흐야 아부샬(Yahya A. Abushal) 부사장(오른쪽 두 번째) 등 경영진이 참석했다.서명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E&A
삼성E&A(舊 삼성엔지니어링 (24,950원 ▼750 -2.92%))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8조원(약 60억달러) 규모의 초대형 가스 플랜트 사업을 수주했다. 이번 수주 금액은 삼성E&A 설립 이래 최대다.


삼성E&A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Aramco)와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패키지 1번, 4번(Fadhili Gas Increment Program Package 1&4)'에 대한 서명식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Riyadh) 북동쪽 350km에 위치한 기존 파딜리 가스 플랜트를 증설하는 사업이다. 삼성E&A는 가스처리시설을 건설하는 패키지 1번과 유틸리티 및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패키지 4번을 수행한다.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하루 가스 처리량은 기존 25억 입방피트(ft³)에서 38억 입방피트(ft³)로 늘어나게 된다.

삼성E&A는 이번 수주 배경으로 "아람코 프로젝트에서 보여준 혁신 성과가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람코 경영진은 자푸라 프로젝트에 적용한 모듈 등 삼성E&A의 혁신 기술과 노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E&A는 현재 사우디에서 자푸라 가스처리, 우나이자 가스저장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이번 수주로 사우디 대표 가스 프로젝트에 연이어 참여하게 됐다.
이달 2일 사우디 다란의 아람코 플라자 콘퍼런스 센터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남궁 홍 삼성E&A 사장(왼쪽 두 번째), 와일 알 자파리(Wail A. Al Jaafari) 아람코 부사장(오른쪽 세 번째), 야흐야 아부샬(Yahya A. Abushal) 부사장(오른쪽 두 번째) 등 경영진이 참석했다.서명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E&A
이달 2일 사우디 다란의 아람코 플라자 콘퍼런스 센터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남궁 홍 삼성E&A 사장(왼쪽 두 번째), 와일 알 자파리(Wail A. Al Jaafari) 아람코 부사장(오른쪽 세 번째), 야흐야 아부샬(Yahya A. Abushal) 부사장(오른쪽 두 번째) 등 경영진이 참석했다.서명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E&A
삼성E&A는 2003년 사우디아라비아 첫 진출 이후 축적해온 풍부한 지역 경험, 아람코와 협력관계 등을 바탕으로 중동 지역 수주를 확대해갈 계획이다. 전날(2일) 사우디 다란의 아람코 플라자 콘퍼런스 센터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남궁 홍 삼성E&A 사장, 와일 알 자파리(Wail A. Al Jaafari) 아람코 부사장, 야흐야 아부샬(Yahya A. Abushal) 부사장 등 경영진이 참석했다. 삼성E&A 관계자는 "주력 시장 사우디에서 수주 경험이 풍부한 만큼 안정적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 발주처와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중동시장에서 입지르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환율엔 삼성전자 사라?…환율 5% 뛰면 순이익 4200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