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덕수 총리 "4·3사건 희생자 넋을 기리는 건 국가 기본 책무"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3 10:10
  • 글자크기조절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달 2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지원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3.28.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4·3사건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 책무"라며 "화합과 통합의 미래로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덕수 총리는 3일 오전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4·3사건은 1947년 3월1일 제주에서 발생한 경찰의 발포사건을 기점으로 발생한 1948년 4월3일 남로당 제주도당 등의 무장봉기가 발생한 이래 1954년 9월21일까지 무력충돌과 진압과정에서 제주주민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한 총리는 "2000년 특별법 제정으로 희생자분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길이 열렸고 정부는 공식적 사과와 함께 진상조사와 희생자 신고접수를 추진했다"며 "2022년부터는 한국전쟁 전후 일어난 민간인 희생사건 중 처음으로 국가보상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덕수 총리는 "올해 초 4·3특별법을 개정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가족관계를 바로잡을 수 있는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그동안 가족관계 기록이 없어 당연한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셨던 분들이 명예 회복과 함께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2025년까지 추가 진상조사를 빈틈없이 마무리해 미진한 부분도 한층 보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생존 피해자와 유가족의 온전한 회복을 위해 '트라우마 치유센터'의 설립과 운영에 더욱 힘쓰겠다"며 "'국제평화문화센터' 건립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총리는 "제주도민의 화해와 상생의 정신이 분쟁과 갈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세계 시민에게 소중한 교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덕수 총리는 "우리 정부는 제주 4·3사건과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정의 모든 분야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제주도민의 뜻을 받들어 4·3사건이 '화해와 상생의 역사'가 될 수 있도록 그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출산 도쿄 집값 840조 날아간다"…한국에도 섬뜩한 경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