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규모 정전사태" 대만 7.4 강진…일본 남부 섬들엔 '3m' 쓰나미 경보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20
  • 2024.04.03 10:00
  • 글자크기조절

[2보]

3일 오전 8시 58분께 대만 화롄시에서 규모 7.5 강진이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등에서 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됐다고 일본 공영 NHK가 보도했다. 사진은 NHK 보도 장면 갈무리./사진=NHK캡처
/사진=대만 기상청 캡쳐
대만에서 3일 규모 7 이상의 강진이 발생해 여러 도시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일본은 남부 섬들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로이터통신·AFP통신·NHK 등에 따르면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이날 오전 7시 58분 대만 동부 도시 화롄에서 남동쪽으로 7㎞ 떨어진 곳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20㎞로 관측됐다.

대만 중앙기상국과 일본 기상청, 미국 지질조사국(USGS) 등도 일제히 이번 지진에 대한 보고를 내놨다. 다만 지진 규모와 진원지 관측은 기관마다 차이가 있다.

3일 오전 8시 58분께 대만 화롄시에서 규모 7.5 강진이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등에서 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됐다고 일본 공영 NHK가 보도했다. 사진은 NHK 보도 장면 갈무리./사진=NHK캡처
3일 오전 8시 58분께 대만 화롄시에서 규모 7.5 강진이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등에서 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됐다고 일본 공영 NHK가 보도했다. 사진은 NHK 보도 장면 갈무리./사진=NHK캡처
대만 중앙기상국은 지진 규모를 7.2, 일본 기상청은 7.5로 봤다. EMSC는 당초 지진의 규모를 7.3으로 발표했다가 7.4로 수정했다. USGS는 이번 지진의 진원을 대만 화롄시에서 남쪽으로 18km 떨어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가 34.8km라고 밝혔다.

대만 수도 타이베이에 거주하는 사람들도 강한 진동을 느꼈고, 여러 도시에서 대규모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일본은 미야코지마 등 남부 섬들에 3m에 달하는 파도가 예상된다며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 NHK는 "쓰나미가 온다"며 "해당 지역 주민들은 즉각 대피하라"는 내용의 특보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돈이 녹아내린다" 개미들 비명…환율 치솟자 떠나는 외국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