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속보]인턴 3068명 중 131명만 임용 등록…전문의 공백 불가피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3 11:39
  • 글자크기조절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지금 인턴 등록이 대상 3068명 중에 어제 12시(3일 0시) 기준으로 131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올해 인턴을 하기로 한 사람들 중 전체의 4%만 임용 등록을 한 것이다.

이에 추후 4~5년 내 전문의 수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질의에는 "향후에 그런 사태가 좀 우려된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추가적으로 다른 방법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출산 도쿄 집값 840조 날아간다"…한국에도 섬뜩한 경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