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측은지심? 도대체 어떤 심리냐"… '조국 열풍'에 2030은 당혹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박소연 기자
  • 천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294
  • 2024.04.06 09:30
  • 글자크기조절

[the300][MT리포트] '총선 캐스팅보터' 2030 표심④

2030 유권자 심층인터뷰 참여자/그래픽=조수아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30일 오후 광주 서구 풍암호수공원을 찾아 지지자들의 응원에 화답하고 있다. 2024.03.30. [email protected] /사진=
"정치인을 팬심으로, 불쌍하다는 '측은지심'으로 지지하는 심리 자체가 이해가 안 가요. 도대체 어떤 논리가 작용하는 거예요?" (스스로 중도진보 성향이라고 밝힌 27세 직장인 서고운씨, 이하 가명)

4·10 총선이 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국 열풍'을 바라보는 2030 세대 유권자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조국혁신당의 조국 대표를 향한 4050 세대의 열광적 반응과 달리 2030세대는 조 대표를 지지하지도 않고, 관심도 없다는 냉담한 분위기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은 20·30대 청년 16명에게 '조국 열풍'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다. 실제로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조 대표에 대한 2030 세대의 지지율은 한 자릿수에 머무르고 있다.

2030 세대 유권자들은 입시비리 혐의를 받는 조 대표는 치열한 입시 경쟁을 거치며 공정이라는 가치에 민감해진 자신들 입장에서 '타협 불가능'한 대상이라고 입을 모았다.

일부 2030 유권자에게서는 조 대표를 선명한 '정권 심판자'로 인식하는 등 조 대표를 지지하는 4050세대와 비슷한 심리가 읽히지만, '조국 열풍'은 정권심판론에 잠시 편승한 것일 뿐이란 회의적 의견도 많았다.


조국혁신당에 대한 세대 별 지지율/그래픽=이지혜
조국혁신당에 대한 세대 별 지지율/그래픽=이지혜

2030세대는 조 대표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가장 큰 흠결로 꼽았다. 조 대표의 '내로남불', '이중성'을 보여준다는 시각에서다. 자신이 보수 성향이라 밝힌 윤수민씨(27·여)는 "잘못을 저질러 유죄를 받은 조 대표를 마치 영웅처럼 떠받드는, 심판과 네거티브를 위해 많은 것들이 뒤틀리고 있는 현 상황이 안타깝다"며 "(자녀 입시비리 의혹은) 조 대표의 이중성을 보여준 사건이자 입시 고통에 시달려온 청년 세대에게 큰 박탈감과 분노를 안겨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윤씨는 "4050세대의 현 정권에 대한 분노가 조 대표의 존재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는 것"이라며 "정작 투표에서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후보 개인의 도덕성, 능력 검증을 모두 잡아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도 성향의 김진경(37·여)도 "평균적으로 부모 세대는 당을 보고 뽑는 경향이 있고 유명세가 있는 인물이라면 개인적 허물은 좀 덜 보는 것 같다"며 "(조국 열풍도) 전형적인 심판론식 접근에 '네임드' 인물이니 지지하자는 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보수 성향의 직장인 김도훈씨(27)는 "자의든 타의든 조 대표는 죗값을 치렀고 법적으로든 사회적으로든 그에 대한 평가를 받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죗값을 치렀다고 다시 국민을 대표하는 자리에 오르려고 하는 것이 공감은 가지 않는다"고 했다.

2030 유권자 심층인터뷰 참여자/그래픽=조수아
2030 유권자 심층인터뷰 참여자/그래픽=조수아
다만 진보 성향 2030 유권자 일부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조 대표가 민주당 대신 윤석열 정부를 심판해줄 것이란 기대감도 읽혔다.

자신이 진보 성향이라고 밝힌 직장인 성종원씨(35)는 "(조국 열풍은) 민주당에 대한 실망과 반발 아니겠나"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대선에서 패배했고 최근엔 자기 사람만 챙기는 등 문제가 많은데, 이 와중에 진보진영 내에 윤 대통령에 대한 '대항의 아이콘'이 등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취업을 준비 중인 진보 성향의 진예솔씨(25)는 "아무래도 조 대표는 본인이 직접 (수사의) 표적이 됐고 겪었던 일들이 있어서 진짜 악바리 같은, 자기들이 힘을 받으면 진짜 뭔가 뒤집어놓을 것 같은 그런 게 느껴진다. 그런 맥락이 보인다"면서도 "민주당은 항상 (윤석열 정부에) 반대해왔으니까 또 반대하고 있구나 하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그럼에도 조 대표에 대해 '열풍' 이라는 데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었다. 민주당을 지지했으나 지금은 자신을 '무당층'이라고 설명한 취업준비생 박철우씨(28)는 "민주당 내 강성 지지자들이 (자신의 정치적 지향을) 표현할 수 있는 '조국'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이 생겼고, 이들의 억눌렸던 뭔가가 조 대표를 통해 표출된 것일 뿐"이라며 "(조국 현상은) 열풍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2030세대 유권자의 이러한 인식에 대해 "2030세대는 조 대표의 입시비리 의혹을 계기로 조 대표에 대해 이미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고 다시 조 대표가 뜬다고 해도 반응이 달라질 이유가 없다"면서 "반면 4050세대는 진보 성향이 강한 편이고, 윤석열 정부 심판은 해야 하는데 이 대표보다는 조 대표가 리스크가 덜하다고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