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영웅 콘서트 500만원" 암표 전문 업자까지 등장…'추첨제' 도입될까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4 10:01
  • 글자크기조절

암표 관련 민원 최근 5년간 549건…전문 암표 거래상도 등장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가수 임영웅의 전국투어 '아임 히어로'(IM HERO) 콘서트장을 찾은 한 팬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온라인 '암표 거래'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며 국민권익위원회가 4일 오후 '공연·스포츠 경기 입장권 부정거래(암표) 근절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엔 인터파크트리플을 비롯한 예스24티켓, 멜론티켓 등 주요 예매처와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프로스포츠협회 등 관계자들이 참여해 공연·경기 입장권 부정거래 현황 및 근절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장기간 침체 됐던 공연, 스포츠 경기가 활기를 띠면서 입장권을 미리 구매한 후 중고거래 플랫폼에 높은 가격에 되팔이 이득을 챙기는 이른바 '암표거래'가 사회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유명 가수의 공연이나 스포츠 특별 경기 등 대형 행사 티켓의 경우 수백만원을 오가는 가격으로 거래되기도 한다. 가수 임영웅의 콘서트의 온라인상 암표 가격은 500만원을 웃돌 정도다. 게다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로열석을 선점한 다음 예매 직후 중고거래 플랫폼에 재판매하는 전문적인 암표 거래상도 등장한 상황이다.

권익위가 민원정보분석시스템을 통해 민원제기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암표' 관련 민원은 최근 5년간 549건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았던 2020~2021년을 제외하고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권익위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암표 규제 관련 현행 법 규정의 한계를 살펴보고 제도 실효성 제고 방안에 더해 입장권 예매 시 추첨제를 도입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관계기관의 의견을 청취한다. 이와 함께 한국콘텐츠진흥원 및 한국프로스포츠협회를 통해 운영되고 있는 온라인 암표신고센터의 운영체계와 관련해 미흡한 부분이 있는지도 살펴볼 계획이다.

민성심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암표로 인한 입장권 가격 상승은 공연·경기의 실수요자인 일반 국민의 관람 기회를 박탈할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문화체육산업의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합리적 개선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