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증권가 은행업종 비중 확대…하나금융지주 5%대 강세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4 10:37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은행과 상승하는 주가 모습. /사진=챗GPT
올해 은행업종의 주주환원율이 지난해 대비 개선될 것이란 분석이 나오자 금융주들이 동반 강세를 나타낸다.

4일 증시에서 하나금융지주 (63,100원 ▼500 -0.79%)는 전 거래일 대비 3000원(5.40%) 오른 5만8600원에 거래 중이다. KB금융 (80,100원 ▼900 -1.11%)(3.86%), 신한지주 (47,700원 ▼450 -0.93%)(3.22%), JB금융지주 (13,190원 ▼130 -0.98%)(2.42%), 우리금융지주 (14,580원 ▼60 -0.41%)(2.11%), 기업은행 (13,900원 ▼80 -0.57%)(1.66%), DGB금융지주 (8,230원 ▼330 -3.86%)(1.18%) 등도 동반 오름세다.


주가연계증권(ELS) 배상 이슈로 올해 1분기 실적은 다소 부진할 전망이나, 이를 제외한 NIM(순이자마진), 대출 성장률, 대손율 등 핵심 지표가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 밸류업 프로그램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의지를 표하는 등 추가적인 주주환원책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도 제기된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은행 업종 평균 주주환원율은 3.1%로 전년 대비 2.0%p(포인트) 추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은행업종에 대한 비중 확대 의견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