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정후, 짜릿한 홈 데뷔전서 사고(?)쳤다 '왜 동료에게 고개를 숙였나'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6 18:01
  • 글자크기조절
경기 후 이정후(오른쪽)가 사과의 뜻을 전하자 그를 안아주는 콘포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운데)가 6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 개막전에서 승리 후 마이클 콘포토에게 사과의 손짓을 하고 있다.
더할 나위 없는 메이저리그(MLB) 신인의 홈 개막전이었다.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짜릿한 승리로 기쁨을 누렸다.

이정후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024 메이저리그(MLB) 홈 개막전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없었지만 선두 타자로 출루해 시즌 2번째 득점에 성공했고 팀이 9회말 끝내기 안타로 3-2 승리하며 기쁨은 배가 됐다.

개막 후 7경기를 치렀으나 홈 경기는 이날이 처음이었다. 이정후는 오라클 파크에서 치르는 첫 경기였다.

샌프란시스코 지역 매체인 머큐리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라클 파크엔 4만 645명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시즌 첫 날부터 매진을 이룰 만큼 뜨거운 관심이 모였다. 더스티 베이커 전 감독과 전설적인 홈런 타자 배리 본즈 등 레전드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전에 나섰다.


이정후가 홈 개막전에서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입장하고 있다.
이정후가 홈 개막전에서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입장하고 있다.
이정후는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화답했고 1회말 첫 타석에서 많은 응원 속에 타석에 섰다. 팀이 0-1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상대 선발 딜런 시즈의 1구가 존 아래를 파고 드는 것을 흘려보냈다. 2구도 크게 벗어났다. 4구 몸쪽 속구가 존을 통과했지만 3구와 5구 존 약간 위쪽으로 향하는 속구에도 방망이를 참아내며 볼넷을 얻어냈다.

이어 라몬테 웨이드 주니어가 중견수 뜬공, 솔레어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섰지만 2사 1루에서 마이클 콘포토의 타구가 우측 담장까지 흐르자 이정후는 전력질주를 했고 홈까지 밟았다.

이후엔 침묵했지만 이정후에게 뜻깊은 홈 개막전이었다. 경기장 곳곳엔 이정후의 이름이 새겨진 태극기를 들고 흔드는 외국 팬들도 있었고 전광판에 비춰진 그의 아버지 이종범 코치가 일어나 인사를 하고 관중들이 환호하기도 했다.

9회말 아찔한 에피소드도 만들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맷 채프먼이 몸에 맞는 공으로 1루를 밟았고 타이로 에스트라다가 좌측 담장을 원바운드로 맞히는 타구를 날렸다. 자칫 원바운드로 담장을 넘어갈 수도 있는 타구였다. 밥 멜빈 감독은 "타구가 넘어가지 않기를 바랐다. 그렇다면 득점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1회말 선두타자로 볼넷을 얻어낸 이정후(가운데)가 콘포토의 2루타 때 전력질주해 홈을 통과하고 있다.
1회말 선두타자로 볼넷을 얻어낸 이정후(가운데)가 콘포토의 2루타 때 전력질주해 홈을 통과하고 있다.
매체는 "자이언츠의 더그아웃은 아군을 가격할 정도로 대혼란에 빠졌다"고 전했다. 채프먼이 주루플레이를 하는 동안 이정후가 그에게 홈으로 들어오라는 신호를 전했고 그 과정에서 옆에 있던 콘포토의 턱을 가격했던 것으로 보인다.

끝내기 상황에 대해 콘포토는 "굉장했다"며 이후 이정후와 벌어진 일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정후가 채프먼에게 손짓을 하고 있었는데 그러다가 내 턱을 때렸다. 나는 혀를 깨물 뻔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콘포토는 "그가 매우 미안해했다. 우리 다 괜찮다. 정후, 괜찮다"며 "에스트라다가 그 안타를 치는 걸 보는 게 정말 좋았다. 홈 개막전을 끝내는 좋은 방법이었다. 이겨서 정말 기쁘다"고 설명했다.

지난 2일 샌디에이고전부터 시작해 LA 다저스와 3연전을 모두 내주며 4연패에 몰렸던 샌프란시스코다. 이날 짜릿한 승리로 홈 팬들에게 더 없는 선물을 선사했다. 이정후의 작은 실수도 너그롭게 용서되는 경기였다.

경기 후 이정후(오른쪽)가 사과의 뜻을 전하자 그를 안아주는 콘포토.
경기 후 이정후(오른쪽)가 사과의 뜻을 전하자 그를 안아주는 콘포토.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