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살 한국 여성이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나란히 이름 올린 자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148
  • 2024.04.06 17:11
  • 글자크기조절
브스가 선정한 '2024년 새 억만장자' 목록에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스위프트가 11억달러(1조4878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며 "오로지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달러(1조3500억원)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김정주 NXC 대표. 넥슨 창업주.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발표한 '2024년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에 20대 한국인 자매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고(故) 김정주 넥슨 창업주의 장녀 김정민(22)씨와 차녀 김정연(20)씨다.

포브스가 지난달 8일(현지 시간)을 기준으로 작성해 2일 발표한 '2024년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목록에 따르면 정민씨와 정연씨는 각각 5번째와 3번째로 어린 억만장자로 꼽혔다. 정민씨는 2002년생, 정연씨는 2004년생이다.


이들 자매의 올해 순자산 가치는 각각 14억 달러(약 1조8950억원)로 평가받았다.

포브스는 정민·정연씨에 대해 "고인이 된 김정주 창업주가 1994년 세운 온라인 게임사 넥슨의 지분을 대략 9%씩 갖고 있다. 2002년 부친이 54세의 나이로 사망하자 지분을 상속받았다"며 "자매가 회사에서 직책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브스가 선정한 '2024년 새 억만장자' 목록에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스위프트가 11억달러(1조4878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며 "오로지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달러(1조3500억원)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브스가 선정한 '2024년 새 억만장자' 목록에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스위프트가 11억달러(1조4878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며 "오로지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달러(1조3500억원)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정민·정연씨와 김정주 창업주의 부인 유정현 NXC(넥슨 지주회사) 이사는 김정주 창업자에게 약 10조원의 재산을 물려받았으며, 상속세로 6조원(상속세율 60%)을 신고했다. 이들은 2022년 상속세로 NXC 지분 29.3%를 국가에 납부했다.


가장 어린 억만장자로는 정연씨보다 한 살 어린 리비아 보이트(브라질·19)가 꼽혔다. 그는 세계 최대 전기장비 제조업체 WEG 상속자다.

한편 포브스가 선정한 '2024년 새 억만장자' 목록에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스위프트가 11억달러(1조4878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며 "오로지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달러(1조3500억원)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살에 관둬도 "먹고 살 걱정 없어요" 10년 더 일하는 日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