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신이 없어서..." 돌격대장 눈물의 이유, 더 강해진 황유민 '와이어 투 와이어'로 통산 2승 달성 [KLPGA]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7 17:59
  • 글자크기조절
 황유민이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KLPGT
황유민이 7일 2024시즌 국내 개막전인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중계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KLPGT
 황유민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LPGT
황유민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LPGT
'돌격대장' 황유민(21·롯데)이 국내 개막전부터 정상에 올랐다. 아쉽게 신인상을 놓쳤던 황유민이 무서운 상승세로 날아오르고 있다.

황유민은 7일 제주도 서귀포시 테디밸리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4시즌 국내 개막전인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를 엮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황유민은 2위 박혜준(한화큐셀·13언더파 275타)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통산 2승째를 차지했다.

우승 상금 2억 1600만원을 수확한 황유민은 상금(2억 5266만원)과 위메이드 대상 포인트(116포인트)에서 각각 9위와 8위에서 모두 1위로 도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