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어제는 박지원, 오늘은 박노원…'팀킬 논란' 황대헌 또 충돌→실격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676
  • 2024.04.07 17:26
  • 글자크기조절
7일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 남자 1000m 예선 7조 경기, 황대헌(파란 헬멧, 강원도청)과 박노원(노란 헬멧, 화성시청)이 경기 후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황대헌(강원도청)이 또 한 번 '팀킬 논란'에 휩싸였다.

7일 서울 양천구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4-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남자 1000m 예선에서 황대헌은 반칙으로 실격 처리됐다.


황대헌은 경기 초반부터 치고 나가 수월하게 레이스를 달렸다. 그러나 3바퀴를 남긴 시점 박노원(화성시청)이 안쪽으로 추월을 시도했고 바깥에서 안으로 들어오던 황대헌과 충돌했다. 충돌로 박노원은 뒤로 밀려났다.

예선에서 황대헌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판정 결과 실격이었다. 황대헌이 무리하게 몸싸움을 벌였다고 심판진이 판단한 것이다.

경기가 끝난 후 황대헌은 박노원의 손을 잡으며 미안함을 표시했다.


황대헌의 충돌 논란은 이번뿐만이 아니었다. 전날 열린 남자 500m 준결승 2조에선 박지원과 부딪혔다. 황대헌은 결국 2위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지만, 박지원은 탈락했다. 이들이 빙상에서 충돌한 건 올 시즌에만 벌써 네 번째였다.

한편 지난달 개최된 2024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황대헌·박지원 선수 간의 충돌이 연달아 발생하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팀킬 논란과 관련해 "고의성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대·불안' 섞인 1기 신도시…정비물량 '만족'·평가 기준 '글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