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국 노래자랑!"…'최고령 진행자' 기네스 오른 95세 송해[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2 11: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지난 2022년 6월8일 대구 달성군 옥포읍 송해기념관을 찾은 시민이 송해 선생의 모습을 찍으며 애도하고 있다./사진=뉴스1
2022년 5월23일 국민 MC 송해가 '최고령 TV 음악 경영 프로그램 진행자'로 기네스 세계기록 인증서를 받았다./사진=기네스 홈페이지
"전국 노래자랑~!"

무려 34년간 전 국민을 웃고 울게 만든 '전국노래자랑' MC 故 송해.


그는 2년 전인 2022년 4월 12일 '최고령 TV 음악 프로그램 진행자'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당시 95세였던 송해는 이미 대한민국 최고령 방송인이었다.

송해는 같은 해 5월 말 기네스 인증서를 받게 됐다. 한 달 전에 이름을 올렸지만, 코로나19 유행으로 기네스 협회 측 업무가 지연되면서 대외적인 발표가 늦어졌다. 이날 송해는 "긴 세월 전국노래자랑을 아껴 주신 대한민국 시청자들 덕분"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밝고 경쾌한 모습 뒤 굴곡진 인생사


1972년 코미디쇼 '웃으면 복이와요' 중 약장수 코너에서 연기하고 있는 송해(좌측)./사진=유튜브 채널 'KBS LIFE'
1972년 코미디쇼 '웃으면 복이와요' 중 약장수 코너에서 연기하고 있는 송해(좌측)./사진=유튜브 채널 'KBS LIFE'
송해는 해방 전이었던 1927년 4월 27일 황해남도 재령군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송복희. 어릴 적부터 음악에 소질이 있던 그는 1949년 해주음악전문학교 성악과에 입학했다.

행복했던 날도 잠시, 6·25 전쟁을 겪으며 송해는 가족과 생이별하게 됐다. 이후 부산으로 피난을 내려온 그는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됐다.


정식적인 데뷔는 1955년 '창공악극단' 입단이었다. 이를 계기로 코미디에 입문했다. 그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화와 TV 드라마에도 출연했다. 가수로서도 '나팔꽃 인생' '유랑청춘' '내 인생 딩동댕' 등 여러 노래를 남겼다.

이런 송해에게도 가슴 아픈 기억이 있다.

그는 부인 석옥이씨와 사이에서 자녀 3명을 낳았다. 그중 장남은 대학교 2학년에 오토바이 사고로 일찍 목숨을 잃었다. 2014년 방영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송해는 아들을 잃은 슬픔에 극단 선택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심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전국에 계신 노래자랑 가족 여러분, 한 주일 동안 안녕하셨습니까?"


(좌) 전국노래자랑 초창기(1988) 송해의 모습. (우) 마지막(2022)으로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던 모습./사진=유튜브 채널 'KBS'
(좌) 전국노래자랑 초창기(1988) 송해의 모습. (우) 마지막(2022)으로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던 모습./사진=유튜브 채널 'KBS'
1988년 5월 8일 송해는 인생 프로그램인 'KBS 전국노래자랑(1980년 11월9일~)'을 처음 맡게 됐다. 그는 전국 곳곳을 누비며 각 지역의 보물 같은 인재들을 발굴했고 1000만명이 넘는 관객 그리고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전국노래자랑=송해'라는 수식어와 달리 사실 그는 전국노래자랑 초대 MC가 아니었다. 초대 MC 이한필부터 이상용, 최선규까지 송해 이전에도 여러 진행자가 있었다. 그러나 송해는 무려 34년간, 연출자가 무려 120여회 바뀔 동안 한 자리를 지켰다.

전국을 다녔던 송해에게도 꿈이 있었다. 그는 이전에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나와 생애 마지막 전국노래자랑은 자신의 고향인 황해도 재령군 혹은 해주시에서 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남북 분단으로 더 이상 갈 수 없는 고향에 대한 애절한 마음이 끝까지 남아있던 것이다.

송해의 전국노래자랑에 대한 애정은 대단했다. 고령에 접어들자 건강 이상설이 돌기 시작했지만 그럴 때마다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 그는 곧바로 복귀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2년 KBS '여러분 고맙습니다 송해'에서 그는 "사람이란 마음에 있는 꿈이 이뤄질 때가 있다"면서 "KBS라는 방송과 인연이 돼서 운명 같은 프로그램을 맡게 됐다. 전국노래자랑은 운명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국 노래자랑을 통해 기쁨을 얻은 분들도 많이 계시지만 실격해서 목적을 달성하지 못한 분들도 계신다. 실패했더라도 희망의 끈을 놓지 마시고 새해에는 원하는 바를 꼭 이루시길 바란다"며 "땡이 좋으냐 딩동댕이 좋으냐고 하시는데 땡을 맞지 못하면 딩동댕의 정의를 모른다"는 말을 남겼다.


'최고령 TV 음악 프로그램 진행자' 송해, 95세 나이로 별이 되다



지난 2022년 6월8일 대구 달성군 옥포읍 송해기념관을 찾은 시민이 송해 선생의 모습을 찍으며 애도하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2022년 6월8일 대구 달성군 옥포읍 송해기념관을 찾은 시민이 송해 선생의 모습을 찍으며 애도하고 있다./사진=뉴스1
#요즘 철도 좋고, 여러분들 뭐 오랫동안 시달리고 답답했습니다. 이 화창한 계절이 돌아왔으니까, 여러분들 활짝 열린 세상 나오셔서 금수강산의 맛을 실컷 보시길 바랍니다. 아, 시간이 다 되었죠? 네, 자 저희들은 여기서 끝내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2022년 5월15일 전국노래자랑 충남 당진시 편)

2022년 5월 15일 송출된 전국노래자랑에서 송해는 마지막 클로징 멘트를 했다. 당시 그는 95세의 나이로 병원에 입원하거나 코로나19에 확진되는 등 건강 문제가 있었고 곧이어 전국노래자랑 하차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로부터 약 1달 뒤인 2022년 6월 8일, 송해는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별세했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그의 빈소엔 여러 후배 방송인 등이 자리를 지켰고 영결식에선 유재석·강호동 등 현역 유명 MC들이 고인을 끝까지 배웅했다.

영결식 후 고인은 대구 달성군 송해 공원에 위치한 부인 묘소 옆에 안장됐다.

외신도 그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주목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송해에 대해 "사회적으로 많은 메시지를 남겼으며 그가 고향을 떠났던 경험이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배경의 평범한 사람들을 등장시켜 한국의 동질적 사회에 더 많이 포함되도록 했다"고 조명했다.

일본 NHK는 "송해는 노래자랑 출연진과 케미를 보이며 밝은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고 2003년엔 북한의 조선중앙TV와 공동 제작했던 '전국노래자랑 평양 편' 사회를 맡았다"며 "TV 프로그램 최고령 사회자로 기네스 세계 녹음 인증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