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졸업까지 학비만 5억…"엄마, 나 미국 유학 갈래" 이 말 두려운 이유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258
  • 2024.04.09 22:43
  • 글자크기조절

아이비리그 연간 학비 1.2억…가장 비싼 곳 '펜실베니아대'

미국 하버드대 전경/사진=블룸버그
미국 대학교 등록금이 해마다 오르면서 올해 북동부 아이비리그 대학 대부분의 연간 학비가 9만 달러(1억2000만원)를 넘길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비리그 대학 8곳 중 학비가 가장 비싼 곳은 펜실베니아대로, 2024~2026학년도(2024년 7월~2025년 6월) 학부생 학비가 9만2288 달러(약 1억2천500만원)로 집계됐다. 등록금과 기숙사비, 기타 경비 등을 모두 합친 금액이다.


코넬대의 학비가 9만2150 달러로 두 번째로 높았고, 이어 브라운대(9만1676 달러), 다트머스대(9만1312 달러)·예일대(9만975 달러) 순이었다.

그 다음으로 프린스턴대(8만6700 달러), 하버드대(8만2866 달러)도 역시 9만 달러에 육박했다.

컬럼비아대의 학비는 2023~2024학년도 기준 8만9587 달러였다.


블룸버그는 "아이비리그 대학들의 학비는 전년도 대비 3.6~4.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는 미국 중위 소득인 7만4580 달러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