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래야, 인어야?"…해변에 떠내려온 정체불명 거대 사체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1,928
  • 2024.04.11 07:33
  • 글자크기조절
인어를 닮은 이상한 해양 생물/사진=페이스북 갈무리
말레이시아에서 발견된 동물 사체를 조사하는 공무원들./사진=이미지 크레디트)
정체불명의 거대한 해양생물 시체가 말레이시아 해변에 떠내려와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 미국 라이브사이언스지에 따르면 최근 말레이시아 룬두(Lundu)에 있는 텔룩(Teluk) 멜라노 해변(Melano Beach)에서 부풀어 오른 낯선 해양생물 사체가 발견됐다.


말레이시아 지역 신문인 뉴 사라왁 트리뷴은 이 기이한 해양 동물의 사체가 많은 구경꾼을 끌어모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처음에는 이 해양생물 덩어리가 고래의 잔해일 가능성이 높다고 봤지만, 최근에는 정체불명의 유기체 덩어리 '인어 글로브스터(mermaid globster)일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인어를 닮은 이상한 해양 생물/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인어를 닮은 이상한 해양 생물/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인어 글로브스터는 지난해 10월 파푸아뉴기니의 한 섬에서 발견됐던 신비한 생명체다. 당시 해변가에 밀려왔을 때 이미 머리 대부분과 살점이 떨어져나가 실제 크기가 얼마나 컸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돌고래 보호 협회(Whale and Dolphin Conservation)의 연구원이자 고래류 관련 책을 여러 권 저술한 에리히 호이트(Erich Hoyt)는 글로브스터가 작은 고래일 수도, 혹은 얕은 바다에서 해초를 뜯어 먹는 '바다 소'일 가능성도 제기했다.

인어를 닮은 이상한 해양 생물/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인어를 닮은 이상한 해양 생물/사진=페이스북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