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강인 다이빙 했다고? 현지 비판' PSG UCL 우승 또 놓치나, 3년만에 오른 8강인데... 바르셀로나에 2-3 역전패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1 10:43
  • 글자크기조절
킬리안 음바페(오른쪽) 옆에서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대한민국 미드필더 이강인(오른쪽)이 수비에 가담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크로스를 시도하는 이강인(오른쪽에서 두 번째). /AFPBBNews=뉴스1
크로스를 시도하는 이강인(오른쪽에서 두 번째). /AFPBBNews=뉴스1
프랑스 파리생제르맹(PSG)이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 이강인도 비난을 피하지 못했다. 특히 유럽 현지 언론은 어설프게 페널티킥을 유도하려고 했다며 이를 꼬집었다.

PSG는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 바르셀로나(스페인)에 2-3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PSG는 4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 2020~2021시즌 이후 3시즌 만에 UCL 8강에 올랐으나, 홈에서 패배를 당해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다. 8강 2차전은 오는 17일 바르셀로나 홈에서 열린다. PSG는 2차전에서 2골차 승리를 거둬야 역전할 수 있다. 최소 90분 안에 1점차 리드를 따내야 연장 승부라도 끌고 갈 수 있다.


UCL 우승은 PSG의 오랜 숙원이다. 프랑스 절대 최강팀 PSG는 유럽무대 정상에 서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 슈퍼스타들을 끌어모은 이유기도 했다. 하지만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 브라질 슈퍼스타 네이마르(알힐랄) 등도 PSG의 UCL 우승을 이끌지 못했다. 올 시즌 역시 상황이 좋지 않다.

한국 미드필더 이강인은 미드필더로 출전해 후반 16분까지 총 61분 동안 그라운드를 밟았다. 공격포인트를 올리는데 실패했지만, PSG가 2-1로 만드는 역전골 기점 역할을 해냈다. 또 이강인은 키패스 3회와 함께 패스성공률 94%를 기록,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또 전체슈팅 2개를 모두 유효슈팅으로 연결하는 정확도 높은 공격력을 선보였다. 태클도 1회 가져갔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풋몹은 평점 7.0, 소파스코어는 평점 7.4를 부여했다. 활약이 나쁘지 않았다는 뜻이다. 후스코어드닷컴의 평점은 6.69였으나 다른 PSG 선수들과 비교하면 평범한 수준이었다.


다만 일부 현지 언론들은 비판을 가했다. 프랑스 르 파리지앵은 이강인의 평점으로 4를 매겼다. 또 이강인의 활약상에 대해 "자이레 에메리보다 선호되고 있는 한국선수는 종종 단조롭게 틀에 박힌 플레이를 펼쳤다. 두 번의 슈팅은 마크 테어 슈테겐(바르셀로나)를 걱정시키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영국 축구전문 90MIN는 "이강인은 볼을 소유했고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교체되기 직전 페널티킥을 얻기 위해 절뚝거리며 다이빙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의 평점으로는 6을 주었다.

이강인은 후반 25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개인기를 시도했다. 바르셀로나 수비수 주앙 칸셀루의 발에 걸려 넘어졌으나,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반칙을 줄 만큼 충격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90MIN는 이강인의 플레이가 과했다고 지적했다.

경기에 집중하는 이강인. /AFPBBNews=뉴스1
경기에 집중하는 이강인. /AFPBBNews=뉴스1
이강인(오른쪽). /AFPBBNews=뉴스1
이강인(오른쪽). /AFPBBNews=뉴스1
하지만 PSG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 월드클래스 잔루이지 돈나룸마 등은 더 심한 비판을 받았다. 그만큼 활약이 좋지 못했다. 90MIN는 음바페에게 평점 5, 돈나룸마에게 평점 2를 부여했다. 매체는 돈나룸마와 관련해 "사소하지만 눈에 띄는 실수가 많았다. PSG 홈 분위기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종종 크로스를 처리하지도 못했다. 돈나룸마의 아쉬운 플레이로 인해 바르셀로나는 두 번이나 리드를 잡았다"고 전했다.

평소 음바페에게 최고의 칭찬을 보내던 르 파리지앵도 이날에는 낮은 평점 3을 매겼다. 또 "때로는 중앙에서, 때로는 왼쪽에서 뛰었지만 눈에 띄는 차이를 만들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음바페는 바르셀로나전에서 슈팅 3개를 시도했는데, 골문 안으로 향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전매특허인 드리블 돌파도 1회에 불과했다. 패스성공률은 88%였다.

아쉬워하는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아쉬워하는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잔루이지 돈나룸마. /AFPBBNews=뉴스1
잔루이지 돈나룸마. /AFPBBNews=뉴스1
PSG는 전반 37분 바르셀로나 공격수 하피냐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돈나룸마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하피냐는 이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후반 PSG가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3분 만에 우스망 뎀벨레가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6분에는 비티냐의 역전골을 터졌다. 이강인의 역할도 중요했다. 이강인의 패스를 시작으로 파비안 루이스가 절묘한 패스를 찔러주었다. 이를 비티냐가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PSG는 후반 16분 이강인을 빼고 워렌 자이레 에메리를 교체투입했다. 그런데 이강인이 나가고 1분 만에 PSG는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번에도 하피냐가 아픔을 안겼다. 분위기를 바꾼 바르셀로나는 후반 32분 코너킥 상황에서 교체로 들어간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이 역전골까지 뽑아내고 포효했다. 결국 PSG는 홈에서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PSG의 역전골 허용 장면. /AFPBBNews=뉴스1
PSG의 역전골 허용 장면. /AFPBBNews=뉴스1
킬리안 음바페(오른쪽) 옆에서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킬리안 음바페(오른쪽) 옆에서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살에 관둬도 "먹고 살 걱정 없어요" 10년 더 일하는 日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