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과 악연' 추미애 6선 고지 …첫 女국회의장? "주저 안 해"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22
  • 2024.04.11 10:58
  • 글자크기조절

[the300]

(하남=뉴스1) 구윤성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 하남시 선거사무실에서 제22대 총선 하남갑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3.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하남=뉴스1) 구윤성 기자
경기 하남시갑 후보로 출마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이용 국민의힘 후보를 꺾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추 당선인은 6선 고지에 올라 당내 최다선 의원이 됨과 동시에 차기 국회의장 후보가 됐다. 국회의장이 된다면 추 당선인은 헌정 사상 최초 여성 국회의장이 되는 것이다.

11일 오전 10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추 당선인은 친윤(친윤석열)계 이용 국민의힘 후보를 단 1199표 차(1.17%p)로 제치고 당선됐다. 개표 시작 때부터 이 후보에게 밀리다 이날 새벽 3시부터 역전에 성공했다.


판사 출신 추 당선인은 1995년 김대중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에 발탁돼 정계에 입문했다. 2016년 5선에 성공하고 민주당 대표직을 맡았으며 역사상 처음으로 임기를 모두 채운 민주당 대표로 기록됐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법무부 장관을 맡아 검찰개혁을 추진했다.

추 당선인은 법무부 장관 시절 검찰개혁을 추진하면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수사 지휘권을 두고 다퉜던 이른바 '추-윤 갈등'의 악연으로도 유명하다. 추 전 장관은 취임 직후 검찰 인사를 단행하며 당시 윤 대통령 측근 검사들을 좌천시켰다. 추-윤 갈등은 2020년 말 직무배제 및 징계 회부로 최고조에 이르렀다. 윤 대통령은 행정소송과 집행 정지 신청으로 맞섰고, 법원이 신청을 인용하면서 직무에 복귀했다.

당시 여당이었던 민주당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법 등을 추진하자 윤 총장은 이에 반발하며 2021년 검찰총장직을 사임했다. 사임이후 윤 대통령은 단숨에 여권의 유력 대선후보로 떠올랐다.


추 당선인은 22대 국회의장 후보로도 꼽힌다. 통상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의 최다선 의원이 맡아왔는데 오는 22대 국회에서 민주당 내 최다선(6선) 의원은 추 당선인과 경기 시흥을에서 당선된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이다. 두 사람이 전·후반기 국회의장직을 나눠 맡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22대 국회가 개원하면 민주당은 경선을 치르거나 후보를 합의 추대하는 방식으로 국회의장 후보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후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를 통해 재적의원 과반 득표를 얻은 후보가 국회의장으로 선출된다. 추 당선인은 '반윤(윤석열 대통령)'의 상징적 인물인 만큼 대여투쟁을 위해 추 당선인이 전반기 국회의장을 맡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추 당선인도 이날 오전 SBS라디오에 출연해 국회의장에 도전할지에 대한 질문에 "주저하지는 않겠다"며 "각종 개혁입법이 지난 국회에선 대통령 거부권으로 제지당한 바도 있고, 또 제때 할 수 있을 때 하지 못했다는 반성과 성찰이 있었다. '혁신의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선거 초반부터 일찍이 여론상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지금 선거 의미가 (윤석열) 대통령을 강하게 심판하는 것도 있고 의회가 견제를 해야 된다는 것도 있어서 그런 의회의 혁신적 과제에 대한 흔들림 없는 역할을 기대하신다면 주저하지는 않겠다, 그런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진 보고 처방 뚝딱, 실명 막은 AI의사…"상상 아닌 현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