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고점인 줄 알았는데 왜 또 올라"…코스피 하락 베팅한 개미 '눈물'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687
  • 2024.04.11 18:04
  • 글자크기조절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종가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스1
개인 투자자의 주요 코스피·코스닥 인버스 ETF 거래 실적. /그래픽=김다나 디자인기자
국내 증시의 하락에 대거 베팅한 개인 투자자가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게 됐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를 앞두고 박스권 흐름을 보이던 코스피 지수가 다시금 반등에 성공해서다. 증시가 고점을 찍고 내릴 것이라는 인버스 투자자의 예상과 달리 코스피 지수는 총선 이후에도 2700선을 지켜냈다.

1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0포인트(0.07%) 오른 2706.9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하락 출발하며 2700선을 내줬지만 외국인의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강보합 마감했다. 총선 직전 약세를 보이던 삼성전자 (77,400원 ▼800 -1.02%), 현대차 (244,000원 ▼3,000 -1.21%), 기아 (112,700원 ▼2,000 -1.74%) 등이 강세를 보이면서 지수를 밀어 올리는 모습이었다.


총선 이전에 증시가 고점에 다다랐다고 판단한 개인은 국내 증시의 하락에 베팅한 ETF를 대거 매수했다. 한국거래소 통계에 따르면 최근 한달간(3월8일~4월9일) 개인 투자자는 KODEX 인버스 (4,145원 ▲45 +1.10%) ETF를 574억 7795만원어치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TIGER 인버스 (4,650원 ▲55 +1.20%)는 20억원어치, ACE 인버스 (5,165원 ▲60 +1.18%) 1억9000만원어치 순매수다.

코스피 지수의 하락을 두 배로 추종하는 인버스ETF에는 더 많은 투자금이 모였다. 최근 한달간 개인 투자자는 KODEX 200선물인버스2X (2,030원 ▲49 +2.47%)를 3075억8502만원어치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TIGER 200선물인버스2X (2,155원 ▲50 +2.38%)는 80억원어치, KBSTAR 200선물인버스2X (2,025원 ▲44 +2.22%)는 12억원어치 순매수다.

이달 초 장중 920선을 넘겼던 코스닥에 대해서도 인버스ETF 매수세가 몰렸다. 개인 투자자는 한달간 KODEX 코스닥150선물인버스 (3,640원 ▲170 +4.90%)를 451억5437만원어치 순매수했다. TIGER 코스닥150선물인버스 (3,695원 ▲160 +4.53%)는 13억원어치, KOSEF 코스닥150선물인버스 (6,530원 ▲260 +4.15%)ARIRANG 코스닥150선물인버스 (5,585원 ▲215 +4.00%)는 각각 1억여원어치 순매수했다.


한달간의 주가 흐름을 보면 코스피 지수의 하락에 베팅한 개인 투자자는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최근 한달간 개인이 인버스 ETF 가운데 가장 많이 순매수한 KODEX200선물인버스2X의 수익률은 -5.56%, 두 번째로 많이 순매수한 KODEX인버스의 수익률은 -2.47%를 기록했다. 다만 코스닥 인버스 ETF는 플러스(+) 수익률을 나타냈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종가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스1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종가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스1
개인의 매수세와는 대조적으로 증권가에서는 코스피 지수에 대해 밝은 전망을 내놓는다. 이달 미래에셋증권은 12개월 코스피 밴드를 2550~3050포인트로 제시했다. 유명간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밸류에이션 부담이 낮아지기 위해서는 금리 하락이 필요하다"라면서도 "정부의 밸류업 정책 구체화로 주주환원율 상승과 함께 국내 증시 밸류에이션의 점진적 개선이 가능하다"고 평했다.

지난달 말 한국투자증권도 올해 코스피 밴드를 2500~3000포인트로 상향 조정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에서 영향력이 큰 반도체의 반등을 감안하면 지수의 추가 상승은 필연적"이라며 "다만 올해도 인플레이션 압력이 잔존해 금리 정책이 시장에 불리하게 바뀔 수 있다"고 봤다. 지수 궤적은 상반기에 상승해 2분기 말에 고점을 찍은 뒤 하반기에는 횡보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다.

이번 총선에서 야당이 압승을 거뒀지만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평이 나온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물론 국민들의 기대와 실망, 시장 참여자의 이해득실로 인해 선거 결과에 따른 투자심리 변화는 감안할 수 있다"라면서도 "이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는 21대와 비슷한 구도가 형성돼 투자심리, 업종/종목 흐름에도 미치는 영향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