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낙연 '참패', 심상정 '은퇴'...'대선주자급' 거물 줄줄이 낙선

머니투데이
  • 이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887
  • 2024.04.11 13:2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심상정 녹색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결과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4.04.11. bjko@newsis.com /사진=고범준
(광주=뉴스1) =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1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교차로에서 낙선 인사를 하고 있다. 이 대표는 광주 광산을에 출마했으나 13.84%를 얻어 낙선했다. (새로운미래 제공) 2024.4.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광주=뉴스1)
4월10일 총선에선 한 시대를 풍미했던 '거물급' 정치인들이 대거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대선주자급'으로 평가되는 이낙연, 심상정, 원희룡, 김두관 후보 등이 대표적이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새로운미래를 만든 이낙연 후보는 광주 광산구을에 출마했으나 13.84%를 득표하는 데에 그쳤다. 당선인은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76.0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 후보는 지난달 10일 광주에서 출마 선언을 했으나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고 결국 총선에서 민 후보에게 62.25%p(포인트) 차이로 참패했다.


이 후보는 1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광주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앞으로도 제게 주어지는 책임을 다하며 살 것"이라며 낙선 인사를 전했다. 제3지대 정당의 대표 주자인 이 후보는 사실상 자신의 지역 기반에서 대패하면서 향후 정치적 영향력을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심상정 녹색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결과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4.04.11. bjko@newsis.com /사진=고범준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심상정 녹색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결과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4.04.11. [email protected] /사진=고범준
경기 고양갑에서 낙선한 심상정 녹색정의당 후보는 이날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심 후보는 김성회 민주당 후보(44.2%), 한창섭 국민의힘 후보(36.3%)에 밀려 18.6% 득표율을 얻으며 3위에 그쳤다.

심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의 남은 임기를 마지막으로 25년간 숙명으로 여기며 받들어온 진보 정치의 소임을 내려놓으려 한다"며 "제가 부족함과 한계에 대한 책임을 부디 떠안고 가도록 허락해주시고, 새롭고 젊은 리더들이 열어갈 미래의 정치를 따뜻한 마음으로 성원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원희룡, 김두관 등 여야 중진 의원들의 낙선도 눈에 띈다. 3선 국회의원과 제주도지사를 지낸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는 인천 계양을에서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이른바 '명룡대전'을 펼쳐 맹추격을 벌였으나 결국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3선에 도전했던 김두관 민주당 경남 양산을 후보 역시 도전자였던 김태호 국민의힘 후보에 패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만 오른 게 아냐" 강북도 집값 들썩…상승세 탄 서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