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인당 월평균 1시간↑사용"…운동앱 콰트, 이용자 붙잡은 비결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1 21: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1인당 월평균 1시간↑사용"…운동앱 콰트, 이용자 붙잡은 비결
건강관리 플랫폼 '콰트(QUAT)'를 운영하는 엔라이즈가 앱 내 체류 시간이 1시간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콰트의 1인당 월평균 사용 시간은 1시간4분으로 전년동기(39.55분) 대비 62% 증가했다. 누적 가입자는 52만명으로 지난해보다 40% 늘었다.

엔라이즈 관계자는 "개인 맞춤형으로 건강을 관리하는 문화가 확산하면서 체류 시간이 증가했다"며 "다른 사람들이 하는 운동이나 식습관을 그대로 따라 하기보다 신체 조건, 생활 습관, 운동 경력 등에 따라 자신에 최적화된 건강관리 방법을 경험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실제로 콰트는 초개인화 수요에 맞춰 지난 1월 일대일 상담 기능인 '코치에게 물어보기' 서비스를 탑재하고 이용자들에게 맞춤형 운동 루틴과 식단을 제공했다. 그 결과 지난달 해당 기능에 유입된 이용자 수는 1월 대비 2배 증가했다.


김봉기 엔라이즈 대표는 "앱 사용 시간이 늘었다는 것은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지면서 리텐션이 증가한 것"이라며 "운동 데이터의 종합적인 분석과 추천 기능 고도화를 통해 최적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