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퇴직연금에도 담을 수 있는 채권 ETF…3500억원 넘었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2 08:47
  • 글자크기조절
신한자산운용은 SOL 초단기채권액티브 (51,385원 0.00%) ETF(상장지수펀드)의 순자산이 3500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글로벌 금리 인하 불확실성 확대로 유동성 자금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자 하는 투자자 수요가 몰리며 올해에만 2600억원 이상의 자금이 유입, 지난해 말 878억원이었던 순자산이 4배 이상 증가했다.


'SOL 초단기채권 액티브 ETF'는 잔존만기 3개월 이내의 초단기 채권(A- 이상), 기업어음(A2- 이상)의 우량한 단기 금융상품 위주의 포트폴리오 구성으로 금리변동에 따른 변동성을 낮춰 안정적으로 운용한다. 아울러 저평가 우량 종목 발굴 등을 통한 추가 이자수익 확보로 초과 수익을 추구한다.

적극적인 액티브 운용을 통해 CD1년 금리(3.58%), CD91금리(3.58%), KOFR 금리(3.51%), 신종형MMF(3.75%), 정기예금(3.05%) 대비 상대적으로 우수한 연 4%의 포트폴리오 수익률이 예상된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미국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고금리 장기화, 국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단기 유동성을 관리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의 수요가 몰리고 있다"며 "SOL 초단기채권 액티브 ETF 파킹형 ETF 중 최상위권의 YTM(만기 기대수익률)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어 개인투자자와 은행고객 중심의 자금유입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SOL 초단기채권액티브 ETF는 안전자산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퇴직연금(DC/IRP) 계좌에서 적립금의 100% 투자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매일 이자가 쌓이는 구조로 운용되므로 연금계좌뿐만 아니라 세제 지원 확대가 예고된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의사만 부족한게 아냐…전국 16% 약 살 곳 없는 '무약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