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진료지원간호사 2715명 증원…18일부터 수술 등 교육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2 16:08
  • 글자크기조절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2일 세종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3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보건복지부 /사진=(서울=뉴스1)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공백을 메우기 위해 진료지원(PA)간호사 2715명이 증원된다. 정부는 오는 18일부터 이들을 대상으로 교육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12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31차 회의를 조규홍 중수본 본부장(복지부 장관) 주재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선 진료지원간호사 교육계획을 논의했다. 상급종합병원 47개소와 종합병원 중 328개소 조사결과에 따르면 진료지원간호사로 활동하는 인원은 지난달 말 기준 8982명이고 2715명을 증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진료지원간호사의 업무 적응을 돕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교육을 제공한다. 대상은 지난 2월27일부터 시행된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 참여기관 내 △신규 배치 예정 진료지원간호사 △경력 1년 미만의 진료지원간호사 △이들에 대한 교육 담당 간호사다.

18일부터 대한간호협회와 협조해 △진료지원간호사 대상 24시간 교육과 △교육담당 간호사 대상 8시간의 교육을 시범적으로 실시한다. 이후에는 표준프로그램을 개발하여 8개 분야 80시간(이론 48시간, 실습 32시간)의 집중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8개 분야는 △수술 △외과 △내과 △응급·중증 △심혈관 △신장투석 △상처장루 △영양집중이다.

아울러 정부는 중환자실·응급실 등 주요 지표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의사 집단행동 장기화에 따른 진료 역량감소 여부를 파악하고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조규홍 본부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묵묵히 환자 곁을 지키고 있는 의사, 간호사 등 현장의 의료진의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정부는 현장의 의료진들의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