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 70번 홀!' 박지영 '노보기' 아쉽게 불발, 시즌 첫 승... 통산 8승

스타뉴스
  • 박건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4 16:31
  • 글자크기조절
4라운드 1번홀 시작 전 윤이나(오른쪽). /사진제공=KLPGA
박지영. /사진제공=KLPGA
마지막 라운드까지 선두 자리를 지킨 박지영(28·한국토지신탁)이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사상 첫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72홀 노보기 플레이는 라운드 막바지에 아쉽게 실패했다.

박지영은 14일 인천 중구의 클럽72(파72)에서 열린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 4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13일 3라운드까지 선두를 유지했던 박지영은 4라운드에서도 정상을 지켰다.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를 기록하며 정윤지(16언더파 272타)를 제치고 개인 통산 8승째를 기록했다. 박지영은 우승 상금으로 1억 8000만 원을 획득했다.

4라운드 중후반까지 노보기 플레이를 노렸던 박지영은 70번 홀에서 아쉽게 도전을 멈추게 됐다. KLPGA 역사상 72홀 노보기 플레이는 아직 없다.

4라운드 6번홀에서 벙커샷을 시도하는 박지영. /사진제공=KLPGA
4라운드 6번홀에서 벙커샷을 시도하는 박지영. /사진제공=KLPGA
박지영이 1번홀 버디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제공=KLPGA
박지영이 1번홀 버디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제공=KLPGA
2년 만의 우승이다. 박지영은 2022년 첫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한 바 있다. 최근 2년간 5번의 우승을 달성하며 꾸준히 성적을 냈다.


박지영은 4라운드 1번부터 4번 홀까지 파를 기록했다. 5번과 7번 홀에서 버디를 올리며 분위기를 올렸다. 10번과 13, 14번 홀에서도 버디를 기록하며 기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70번 홀인 4라운드 16번 홀에서 이번 대회 첫 보기를 기록하고 말았다. 17번과 18번 홀 각각 파와 버디를 적어낸 박지영은 22언더파로 끝까지 선두 자리를 지켰다. 정윤지는 4라운드 2번 홀과 16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 버디 3개를 추가하며 한 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박현경과 조아연은 각각 12언더파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한편 '오구 플레이 논란'으로 받은 징계를 마치고 돌아온 윤이나(21·하이트진로)는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윤이나는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4라운드 1번홀 시작 전 윤이나(오른쪽). /사진제공=KLPGA
4라운드 1번홀 시작 전 윤이나(오른쪽). /사진제공=KLPGA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주식 저평가, 장투가 답"…40억원 일궈낸 회사원의 믿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