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수현 친부' 가수 김충훈, 황혼 재혼식…아들은 '불참' 이유는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3,256
  • 2024.04.14 16:51
  • 글자크기조절
배우 김수현이 7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배우 김수현의 친부인 가수 김충훈이 재혼했다. /사진=뉴스1 db
배우 김수현의 친부인 가수 김충훈이 재혼했다.

14일 더팩트에 따르면 김충훈은 지난 13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아내 안모씨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일찌감치 부부로 생활해왔지만 뒤늦게 예식을 올린 것이다.


이날 결혼식에는 가수 김범룡, 이승철, 조갑경, 이치현, 서지오, 이병철, 배동성, 나경훈, 김형아, 전찬혁 등이 대거 참석했다.

다만 아들 김수현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김충훈은 김수현이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큰 사랑을 받는 만큼 부담을 주길 원치 않았다는 후문이다.
배우 김수현이 7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배우 김수현이 7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결혼식 사회는 방송인 조영구가 맡았고, 축가는 김범룡이 '당신과 나', '불꽃처럼' 등 두 곡을 불렀다.

조영구는 이날 짓궂은 질문으로 결혼식 분위기를 즐겁게 했다. 그는 "그냥 사시지 이제 와서 새삼스럽게 왜 결혼식을 하느냐"고 물었고, 김충훈은 "무명 시절 어렵고 힘들 때 늘 곁에서 지켜주고 내조해줘 고마운 사람이다. 늦었지만 면사포를 꼭 씌워주고 싶었다"고 답했다.


김수현은 어린 시절 부모 이혼 후 어머니 손에서 자랐다. 김충훈은 당시 생계를 위해 전국 각지 밤무대를 떠돌다 아내와 소원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충훈은 이후 현재 아내와 만나 가수 김주나를 품에 안았다.

김충훈은 1980년대 록 밴드 '세븐 돌핀스'에서 리드보컬로 활동한 가수다. 솔로로 전향한 뒤에는 노래 '나이가 든다는 게 화가 나'를 히트시키며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009년 발매한 첫 솔로 앨범 수록곡 '가문의 영광'(NEW VER.)을 새롭게 편곡해 발매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