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열 3위 보내 北김정은 끌어안은 중국…'러 밀착' 견제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5 05:33
  • 글자크기조절
북한을 방문한 중국 서열 3위 자오러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만나 양국 협력 강화 의지를 밝혔다.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한 자오러지(趙樂際)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만나 '다방면적인 교류와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14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4.04.14.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한 자오러지(趙樂際)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만나 '다방면적인 교류와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14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4.04.14.
중국 신화통신, AP통신 등에 따르면 13일 김정은 총비서와 자오 상무위원장이 평양에서 만났다. 자오 위원장을 필두로 한 중국 대표단은 지난 11일부터 북한 평양을 방문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고위급 인사들을 만나왔다. 중국 대표단은 이날까지 일정을 마치고 북한을 떠났다. 이런 행보는 지난해 9월 북·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대북 관계에서 러시아 입지가 굳건해졌다는 분석이 잇따르자 중국이 견제에 나선 것으로 평가된다.


김 총비서와의 자리에서 자오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과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의 위임을 받아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북한을 공식 친선 방문해 '중·조(중·북) 우호의 해' 개막식에 참석해 북한의 따뜻한 환영을 받았다면서 감사 표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중국은 북한과의 발전 및 연결을 강화하고 양자 협력을 심화해 양국 관계를 지속적으로 풍부하게 하려 한다고도 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이 자리에서 시진핑 주석에 안부를 전해달라면서 또 두 나라 관계에 대해 "전통적 우호협력 관계를 공고히 발전시키는 것은 북한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말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회담이 "친절하고 진실되고 동지적인 분위기에서 열렸다"고 전했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북한과 수교 75주년을 맞았다면서 올해를 '친선의 해'로 정하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축전을 교환했다.


지난 11일 최룡해 위원장과 자오 위원장이 만났을 때 양측은 북중 외교관 비자 면제, 고전 작품 번역 및 출판, 세관 및 검역, 라디오·TV·우편·택배 등 분야의 협력에 관한 문서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이 최근 5년 사이 최대 규모의 대표단을 꾸려 북한을 찾았다면서 "러시아가 한반도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에 대해 중국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