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자도 입든가" 골반까지 파인 미국 여자 육상팀 경기복 논란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135
  • 2024.04.15 09:43
  • 글자크기조절
나이키가 공개한 미국 대표팀 육상 경기복. /사진=시티우스맥 인스타그램 캡처
나이키가 선보인 2024년 파리 올림픽 미국 여성 육상 대표팀 경기복이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나이키는 지난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미국 육상 대표팀이 입을 경기복을 공개했다.


이중 여성복은 골반까지 컷이 깊게 파인 모습으로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심지어 수영복보다도 팬티라인이 더 깊게 파여 속옷을 입으면 보일 정도다.

즉각 선수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2006년과 2010년 5000m 미국 내셔널 챔피언인 로렌 플레시먼은 인스타그램에 "프로 운동선수는 민감한 신체 부위 노출에 대한 부담없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 옷이 정말로 신체 기능에 도움이 된다면 남자들도 입어라"고 지적했다.

현지 누리꾼들은 "남성 경기복 만들다가 천이 부족했나 보다", "마네킹에 저 정도인데 사람이 움직이면 어떤 일이 벌어지겠나", "저거 입으려면 브라질왁싱을 해야겠네", "기다려, 곧 그곳(Hoo haa)이 뛰쳐나올 것" 등의 반응을 보인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이같은 논란에 대해 나이키 측은 파리에서 공개한 경기복은 일부일 뿐이고,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미국 올림픽위원회 미디어 서밋에서 더 많은 경기복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대·불안' 섞인 1기 신도시…정비물량 '만족'·평가 기준 '글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