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통신3사 'AI 인재' 경쟁…LGU+ 황현식, 실리콘밸리서 유치전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5 16:15
  • 글자크기조절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포시즌스 호텔에서 AI 분야의 글로벌 인재들과 만남을 갖고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LG유플러스
AI(인공지능)를 새로운 먹거리로 점찍은 통신3사가 고급인재 확보에 나섰다. CEO(최고경영자)가 AI 비전을 소개하며 인재를 유치하는 한편, 유망한 AI 인재를 회사가 직접 키워내는 등 국내외 AI 인재 '품귀' 현상에 적극 대응하는 모습이다.

15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한 호텔에서 스탠퍼드대학교, 조지아공과대학교, 일리노이대학교 등 미국 주요 대학의 AI 분야 석·박사 인재 10여명과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행사를 주관했다.


LG유플러스는 올 1월 미국 캠퍼스 리크루팅에서 AI 전환 과제들과 관련성 높은 분야의 인재들을 찾았으며, 자연어처리(NLP)·대형언어모델(LLM)·비전(Vision) 등 AI 핵심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실리콘밸리로 초청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 사장을 비롯해 황규별 전무(CDO), 김지훈 상무(CSO) 등 LG유플러스의 주요 경영진이 참석해 AI에 대한 미래 비전을 인재들과 공유했다.

황 사장은 "LG유플러스는 고객 일상의 변화를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 플랫폼 기업으로 나가겠다는 꿈이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고객경험을 현실로 만들 AI 기술, 그리고 무엇보다 그 기술을 꽃 피울 수 있는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과 LG유플러스의 꿈이 어울려 함께 고객의 일상에 AI가 스며드는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SK텔레콤 (51,800원 ▼100 -0.19%)은 미래 인재를 발굴하는 육성 프로그램 'SKT AI 펠로우십' 6기 지원자 모집에 나섰다. SKT AI 펠로우십은 AI를 공부하는 대학(원)생들에게 기업 실무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AI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은 기업 실무 현장의 데이터를 활용해 현직 개발자와 동일한 연구를 수행하고, 현직 개발자들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펠로우십 참가자들은 △생성형 AI △컴퓨터 비전 및 미디어 △네트워크 인프라 AI 등 세 가지 AI 기술 영역 중 하나를 선택해 연구 과제를 수행한다. 수료자에게는 SK텔레콤 주니어 탤런트(신입) 채용 지원 시 1차 전형 합격의 혜택이 주어진다. 참여를 원하는 대학(원)생들은 3인 이하로 구성된 팀을 꾸려 다음 달 6일까지 홈페이지에 연구 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김영섭 KT (36,400원 ▲150 +0.41%) 대표는 IT와 AI를 더한 'AICT(인공지능통신기술)' 서비스 기술 도약을 선언하고, 핵심 인재 채용에 공을 들이고 있다. 우선 지난달 마감한 500여명 규모의 공채를 포함, AI 분야를 중심으로 연중 상시 채용해 1000명 규모의 인재를 확보할 계획이다. 사원부터 임원까지 직급 제한도 없다. 미래 인재도 키운다. KAIST·포항공대·한양대 등과 AI 석사과정을 공동개설해 육성중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