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불쌍한 스님인데 입양하자" 알고보니 아내 불륜상대... 뒤집어진 태국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5 14:25
  • 글자크기조절
태국 여성 정당인이 스님 출신 양아들과 불륜 현장이 드러났다. 화가난 남편이 영상을 촬영해 유포했다./사진=페이스북
태국 여성 정당인이 스님 출신 양아들과 불륜 현장이 드러났다. 화가난 남편이 영상을 촬영해 유포했다./사진=페이스북
현직 정치인 여성이 20대 양아들과 불륜을 저지른 현장이 동영상으로 촬영돼 세상에 공개됐다. 동영상 촬영 주인공은 남편이자 양아들의 아버지였다. 더 기막힌 건 양아들은 불교 승려였다.

15일 데일리메일 등 언론에 따르면 지난 11일 태국 한 부동산 개발업자 A씨(64)가 자신의 아내이며 민주당 당원인 프라파폰 초디와드코흐(45)가 양아들 프라 마하(24)와 알몸으로 한 침대에 누워있는 현장을 영상으로 촬영해 유포했다.


평소 두 사람을 의심해오던 A씨는 방콕에서 차로 5시간30분 떨어진 수코타이까지 아내를 미행한 끝에 불륜 현장을 잡아냈다.

불륜의 시작은 지난해 아내의 제안이었다. 독실한 불교 신자였던 초디와드코흐는 남편에게 한 불쌍한 승려를 알고 있다며 그를 입양하자고 했다. 남편이 제안을 받아들인 뒤 초디와드코흐의 불륜 행각은 조금씩 강도를 높였다. 처음에는 양아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다 싶었지만 늦은 밤 양아들 방에 들어가 나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남편이 의심할 때마다 그녀는 "스님(양아들)과 기도하고 있었다"고 둘러댔다.


초디와드코흐에 대한 믿음이 완전히 사라진 A씨는 아내가 전화를 받지 않자 작심하고 아내를 추적해 결국 불륜 장면을 목격하는 동시에 영상에 담고 유포했다. 영상을 보면 A씨는 방에 널브러진 승려복을 발견한다. 그리고 아내와 양아들이 침대에 함께 누워 있는 장면이 들어온다. 깜짝 놀란 아내는 벌거벗은 채 벌떡 일어나 A씨 휴대전화를 뺏으려 달려든다.

완벽한 증거에도 불구하고 초디와드코흐는 자신을 불륜을 저지르지 않았다고 큰소리쳤다. 그녀는 현지 언론에 "우리는 성관계를 갖지 않았을뿐더러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아들과 나는 그저 얘기를 나누고 샤워하려 옷을 벗고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초디와드코흐에 대해 선을 긋고 나섰다. 라메이트 라타나차왕 민주당 대변인은 "뉴스 속 여성이 당원인 것은 맞지만 당에서 중요한 역할이나 지위는 없다"며 "그녀의 간통 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특별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페이스북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진 보고 처방 뚝딱, 실명 막은 AI의사…"상상 아닌 현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