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홍준표, 김경율 겨냥해 "오래 살다보니 개가 사람 비난하는 꼴 본다"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5 14:26
  • 글자크기조절

[the300](상보)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5일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겨냥해 "나를 개에 비유했던데 세상 오래 살다보니 개가 사람을 비난하는 꼴도 본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 김 전 비대위원과 관련한 글이 올라오자 댓글로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전 비대위원이 라디오 방송에서 홍 시장을 개에 비유하자 바로 맞받은 것이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홍 시장이 22대 총선 패배와 관련해 연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하고 있는 데 대한 질문을 받자 "홍 시장에 대한 정확한 반응은 강형욱씨가 제일 정확히 알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홍 시장이 한 전 위원장 책임론을 내세우고 있는데 어떻게 보시냐'는 진행자 질문에 "홍 시장에게 답변, 반응을 해 드려야 할 것 같다. 사실은 개인적으로 이걸 반응해야 되나"라며 "홍 시장의 일련의 증상들에 대해 내가 굳이 얘기할 필요가 있을까. 강형욱씨가 답변하는 게 맞을 것 같은데"라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개통령 강형욱씨를 말하는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며 "홍 시장에 대한 정확한 반응은 강형욱씨가 제일 정확히 알 것이다. 저나 혹은 다른 사람들이 따질 계제는 아니다"라고 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또 "홍 시장은 과거 수해가 발생한 시점에 골프를 했고 이것에 대해 굉장히 강변을 했던 분"이라며 "공직으로서 적합한 위치에 있는 분이 아니다. 이분의 일련의 말씀들에 대해 제가 반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홍 시장이 한 위원장 책임론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차기에 대한 어떤 고려 속, 경쟁자다 이런 것 아니겠느냐"며 "그것 말고는 생각되는 무엇이 없다"고 했다.

한편 홍 시장은 총선 이후 지속적으로 선거를 이끈 지도부를 비판하고 있다. 그는 지난13일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도대체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건가"라며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다.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