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가 안 깨지려면" 오심 은폐하려 말 맞춘 심판들…KBO, 직무 배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5 17:53
  • 글자크기조절
한국야구위원회(KBO) /사진=뉴스1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오심 은폐를 시도한 이민호, 문승훈, 추평호 심판을 직무 배제한다고 밝혔다. 또 KBO는 3명의 심판을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KBO는 15일 "오늘 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논란의) 심판 3명을 직무에서 배제하기로 했다"며 "이들은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도 회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 관련 징계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심판들의 오심 은폐 시도는 지난 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발생했다. 사건은 3회 말 삼성 공격에서 나왔다.

당시 2사 1루에서 삼성 이재현이 타석에 올랐고, NC 선발 투수 이재학은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2구를 던졌다. 이 공은 자동 볼 판정 시스템(ABS)에선 스트라이크로 판정됐지만, 주심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다.

이재학은 투구를 계속했고, 그가 공 3개를 더 던진 후 NC 벤치에서 이의를 제기했다. 강인권 NC 감독은 심판에게 다가가 ABS에서 이재학의 2구가 스트라이크로 판정됐음을 알렸다. 강 감독의 말에 심판진은 모여 의견을 나눴다.


이후 이민호 심판은 "ABS 음성이 심판에게는 '볼' 판정으로 전달됐다"며 "하지만 ABS 모니터 확인 결과, 스트라이크로 판정됐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NC에서도 이를 어필했으나 규정상 다음 투구 시작 전 항의해야 한다"며 "어필 시효가 지나 원심 판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음 중계 화면에서 심판진이 오심을 덮으려고 한 정황이 포착됐다. 심판진이 모인 자리에서 이민호 심판은 "음성이 안 들렸으면 사인을 줬어야 했는데 그냥 넘어간 거잖아"라며 "음성은 '볼'로 들렸다고 하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셨죠? 우리가 빠져나갈 방법은 이것밖에 없어요"라고 강조했다. 문승훈 심판이 "(ABS 음성이) 지직거린 뒤 볼 같았다"고 되묻자, 이민호 심판은 "같았다가 아니라 볼이었다고 하시라"며 "우리가 안 깨지려면…"이라고 했다.

심판진이 자신들의 실수를 은폐하고자 거짓말을 모의하는 과정이 방송사 마이크를 통해 고스란히 전달된 것. 이에 오석환 심판위원장은 "당장의 분쟁을 무마하려다가 실언이 나온 것 같다"며 "위원장으로서 엄중하게 (사안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