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 번 이혼은 싫어" 파혼설 김슬기, ♥유현철과 상담 중 눈물 펑펑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208
  • 2024.04.16 05:57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나는 솔로' 10기 옥순으로 잘 알려진 김슬기가 재혼을 앞두고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재혼을 앞둔 김슬기가 최근 불거진 파혼설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는 이달 초 파혼설이 불거지기 직전 제작진과 만난 김슬기의 모습이 공개됐다.

제작진은 두 가족 합가 전 4명이 '같이 살기' 연습에 돌입한 일상이 어땠는지 물었다. 그러자 김슬기는 "좋았던 점도, 힘들었던 점도 있었다. 같이 하는 시간이 길어지다보니까 다른 점들도 더 와닿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서운해하는 포인트가 다르다. 오빠(유현철)는 감정적인 소모를 하고 싶어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보니까 제가 들었을 때 말을 냉정하게 하니까 많이 서운 하다. 그런 의미로 한 건 아닌 거 같은데 그런 느낌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네 가족이 심리 검사를 받아볼까 한다며 "저희는 두 번의 이혼은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강하다. 그걸 이루기 위해 심리 검사를 해서 아이들과 잘 맞춰보려 한다"고 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두 사람은 심리 검사 후 결과를 기다리며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 서로 대화도 나누지 않고 눈도 마주치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들은 미리 진행한 성격 검사를 바탕으로 상담을 진행했다.

김슬기는 심리 검사를 신청한 이유에 대해 "제가 먼저 (검사를) 해보자고 했다"며 "저희도 각자 상처가 있었던 사람들이라 그 상처가 옅어지긴 했겠지만 완전히 없어졌을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시 가정을 이루었을 때 비슷한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유현철은 "연애할 때랑 같이 살 때랑 환경이 다를 거고. 현실적인 것에 있어서 준비를 하려고 하는 이유 때문에도 하고 싶었다"고 했다.

심리상담가는 "두 분의 기질이 굉장히 다르다. 유현철은 사회적 역할과 책임이 우선이고, 역할중심적인 삶을 사느라 본인의 감정을 누르는 편이라 본인 감정을 살펴보실 필요가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어 김슬기에 대해서는 "감정을 인정받는 게 중요하다. 안 받아들여지면 감정이 증폭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슬기는 채워지지 않은 마음을 채우기 위해 감정을 강렬하게 표현하고 있고, 유현철은 강렬한 감정적인 요구가 들어오면 후퇴하고 철수하는 방식으로 가고 있다"고 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최근 관련한 갈등 상황이 있었냐는 질문에 김슬기는 "지난주에 가인이(유현철 딸) 치과 이야기를 하는데 새 치과에서 문제를 발견했다. '기존에 다니던 치과는 왜 몰랐지' 이렇게 이야기했는데 현철은 '그런 게 어딨냐. 당연한 게 어딨냐'고 말하니까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뭐라고 하는 게 아닌데, 왜 나한테 저렇게 차갑게 이야기할까' 싶더라. '왜 그랬지?'라고 할 수 있는 걸 '네가 아는 게 전부가 아냐'라고 하니까 좀 무시당하는 기분도 들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유현철은 "아이들을 따로 키우지 않았나. 육아에 대해선 예민한 부분이 아닐까. 서로가 키워온 방식, 아이에 대한 책임감은 잴 수 없고 누가 맞다고 할 수 없지 않나. 육아야말로 감정이 들어가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심리상담사가 울음이 터진 이유를 묻자 김슬기는 "같이 있을 때 얘기해야 하나. 혼자만 개인적으로는 안 되냐"며 홀로 상담을 받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어 "같이 있으니까 다 얘기하기가 어렵다"는 김슬기 말에 유현철은 자리를 떴다.

제작진은 자리를 박차고 나온 유현철을 붙잡았다. 유현철은 "어제 저희가 싸웠다. 그건 두 사람의 감정인 거고, 너무 처음부터 감정적으로 나오니까 제대로 상담을 못하겠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슬기 씨는 이런 상담을 원했던 것 같다"고 하자 유현철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전 남편이랑도 이걸(상담) 했는데 그 전남편도 하다가 뛰쳐나갔다더라. 안 했다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로 장단점도 있고 이렇게 나가야 하는데, '자, 봐봐. 이제 모든 사람이 네가 잘못한 걸 얘기해줄 거야'라는 마음으로 대화의 문을 열었다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화면

김슬기는 "어제 싸운 게 컸다"며 "늘 비슷하게 다투긴 하는데 말을 차갑게 하는 게 너무 마음이 상하더라. 전 연애든 결혼 생활에서든 정말 많이 싸웠는데, 지금이 더 답답하다. 말하면 더 큰 싸움이 되고, 원치 않으니까 입을 다물게 된다. 풀리지 않으니까 계속 똑같은 자리에서 맴도는 느낌이 힘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이걸(재혼을) 할 수 있을까. 이 사람과 살아가는 게 맞을까. 내가 한 선택이 맞을까. 나는 모든 걸 다 버리고 오는 건데, 다 버릴 만한 가치가 있는 선택이었을까' 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들더라"라며 복잡한 심경을 고백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