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월소득 544만원? 한국의 보통가구"…이만큼 벌어야 상위 20%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138
  • 2024.04.17 09:00
  • 글자크기조절

[신한은행,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①]고물가에 식비·월세 늘고, 여가에 지갑 닫고 '불황형 소비'

/자료=신한은행
/자료=신한은행
대한민국 보통 가구는 월 544만원을 벌어 절반(276만원)을 소비했다. 식비, 교통·통신비, 월세(관리비·공과금 포함)로만 월 139만원을 썼다. 고물가·고금리 영향으로 여가생활에는 지갑을 닫고, 빚을 갚았다. 평균 부채가 줄어든 것은 조사 이후 처음이다.

17일 신한은행이 발표한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가구 총소득은 544만원으로 전년보다 4.4%(23만원) 증가했다. 2021년과 비교하면 2년 사이 가구소득이 10% 증가했다. 조사는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상위 20% 가구의 월평균 총소득은 1085만원으로 하위 20% 가구(195만원)보다 소득이 5.6배 많았다. 저소득층의 소득증가율이 6.6%로 가장 높아 소득 격차(전년 5.7배)는 다소 줄었다. 중소득층(40~60% 구간)의 평균 소득은 475만원으로 전년보다 3.7% 늘었다.

보통 가구는 빚을 갚는데 54만원을 썼다. 또 저축·투자로 105만원을 쓰고, 예비자금으로 109만원을 뒀다. 나머지 276만원(50.7%)은 소비로 지출했다. 전년 대비 소비액 증가율은 5.7%로 소득 증가율보다 높았다.

특히 소비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늘었다. 월 64만원을 식비로 썼는데 전년보다 6만원 늘었다. 월세·관리비·공과금에 쓰는 돈(35만원)도 4만원이 늘었다. 식비와 월세, 교통·통신비(40만원)로만 전체 소비의 절반을 차지했다. 식자재, 외식비 등 먹거리 물가가 치솟고, 전기·가스요금 상승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대신 여가·취미·유흥비(19만원)는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고, 의류·패션·잡화비(13만원)는 1만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마저도 상위 20% 가구에서 소비나 2만원 늘어난 영향으로 나머지 가구에서는 의류·패션에 쓰는 돈이 지난해와 같았다. 불황형 소비패턴이 나타난 셈이다.


/자료=신한은행
/자료=신한은행
2022년에 1억973만원까지 올랐던 평균 부채잔액(부채 보유 가구 대상)은 지난해 1억201만원으로 7% 줄었다. 2016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평균 부채 잔액이 처음으로 감소했다. 부채를 보유한 가구 비중도 64.8%로 전년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고금리 영향으로 부채 보유를 최소화한 것으로 보인다.

가구의 평균 자산은 6억294만원으로 전년보다 4.8% 증가하면서 처음으로 6억원을 넘어섰다. 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79.7%로 가장 높았으나 전년과 비교해 소폭(0.5%p) 하락했다. 상위 20%의 자산 규모는 11억6699만원으로 하위 20%보다 7.2배 많았지만 격차는 2년 연속 줄었다.

올해 가구 생활 형편이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예상한 비중은 47.2%로 조사됐다. 전년보다 5.6%p 줄었다. 나빠질 것이라는 예상(30.2%)은 5.3%p 늘며 향후 1년 내 전망을 더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나빠질 것으로 예상한 이유는 경기 불황·물가 상승, 가계지출·부채 증가, 가구 총소득 감소 순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