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체부, '무장애 연계성 강화 사업' 대상지 울산시 선정…국비 40억 지원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6 18:05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내나라 여행박람회를 찾아 참여기관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국내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관광협회중앙회 제공)2024.03.31.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무장애 연계성 강화 사업' 대상지로 울산광역시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무장애 관광 연계성 강화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 동반가족 등 여행 취약계층이 편리하게 관광할 수 있도록 관광지와 민간시설, 여행 서비스 등 권역 내 관광 제반 요소의 접근성과 연계성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무장애 관광 교통수단 도입, 숙박·식음·쇼핑 등 관광지 인근 시설 접근성 및 서비스 연계 강화, 관광 정보 제공 등 무장애 관광을 종합적으로 개선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2022년 첫 번째 '무장애 관광도시'로 강릉시를 선정한 이후, 2년 만에 신규공모로 울산시를 선정했다. 울산시는 태화강 국가 정원, 울산대공원이 있는 '도심정원권'과 대왕암공원, 일산해수욕장이 있는 '해양공원권'으로 권역을 설정해 관광권역 간 연계성을 강화하는 계획을 제출하고 무장애 관광 품질 강화 교육, 관광취약계층 서비스 안내서 마련 등 관광 서비스 개선 방향을 함께 제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울산시는 3년간(2024~2026년) 최대 국비 40억원을 지원받는다. 다음달부터 전문가 컨설팅을 시작으로 연차별로 관광취약계층을 위한 이동 수단 마련, 음식점·숙박시설 등 편의시설 접근성 개선, 무장애 관광 정보 통합 제공 서비스 구축, 무장애 관광상품 개발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강릉시에 이어 울산광역시에도 모두가 제약 없이 누릴 수 있는 관광환경이 조성되고, 관광취약계층의 지역관광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