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UBS "내년 미국 기준금리 6.5% 갈 수도"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46
  • 2024.04.16 19:41
  • 글자크기조절

기본 시나리오 '올해 금리 두 번 인하' 점치면서도 금리인상 가능성 배제 못해…"경기 과열 우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3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열린 기업·정부와 사회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투자은행 UBS가 미국 기준금리가 내년 6.5%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UBS 소속 애널리스트들은 연준이 올해 두 번 금리를 내릴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보고 있으나, 금리인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통신에 따르면 조나단 핑글 등 UBS 애널리스트들은 "경기 탄력이 지속되고 인플레이션이 2.5% 이상에서 정체된다면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내년 초 금리인상을 재개해 그해 중반까지 금리가 6.5%에 도달할 위험이 있다"고 했다.

FOMC는 지난달 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5.25~5.5%로 동결하기로 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금리동결 결정 후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이 너무 높고 향후 경로도 불확실하다"며 "지금보다 더 높은 인플레이션을 (올해) 상반기 중에 볼 수도 있다"고 했다.

실제로 미국 3월 소비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 3.5% 상승해 시장예상치(3.4%)를 웃돌았다. 향후 전망도 좋지 않다.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전쟁이 이란 대 이스라엘 구도로 확대될 조짐을 보이면서 유가가 치솟고 있기 때문. 국제유가 기준 역할을 하는 브렌트유는 이날 기준 배럴당 90.1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UBS는 올해 연준이 기준금리를 2.75%포인트 낮출 것으로 내다봤으나, 현재는 0.5%포인트 인하로 전망치를 수정한 상태다. UBS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경기 과열을 우려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