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AV배우 출연' 19금 페스티벌, 이번엔 압구정?…강남구 "행정력 총동원"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6 22:11
  • 글자크기조절
/사진=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갈무리
일본 AV(성인영화)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 주최사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으로 개최 장소를 옮겨 진행한다고 발표하자 강남구가 즉각 조치에 나섰다.

16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구는 이날 오후 압구정 일대 식품접객업소 300여개소에 '식품위생법 위반행위 금지 안내' 공문을 전달했다. 공문에는 식품위생법 제44조 및 제75조에 의거, 해당 페스티벌 개최 시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는 "성을 상품화하고 선량한 풍속을 해치는 해당 페스티벌 개최를 막기 위해 해당 공문을 전달했다"며 "거리에서 축제를 진행하는 등 예기치 못한 상황을 대비해 강남경찰서와 압구정로데로발전위원회(지역상인회)에도 협조를 구해 함께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최사 측은 오는 21·22일 서울 잠원한강공원의 선상 주점 '어스크루즈'에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서울시가 해당 업장 운영사에 대해 행사 강행 시 고발 및 어스크루즈 임대 승인 취소, 하천점용허가 취소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하면서 압구정 카페 골목으로 개최 장소를 변경했다. 앞서 주최사는 경기 수원·파주에서도 행사 대관에 실패한 바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사회적으로 문란을 일으키고 있는 해당 페스티벌이 강남구에서 개최되는 걸 막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