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PSG 나와!' 도르트문트, 아틀레티코 합계 5-4로 꺾고 UCL 4강행... 역대급 대역전극

스타뉴스
  • 박건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06:00
  • 글자크기조절
골 세리머니하는 자비처. /AFPBBNews=뉴스1
환호하는 도르트문트 선수들. /AFPBBNews=뉴스1
치열한 골 잔치였다. 마지막에 웃은 건 2차전 홈팀이었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에 열린 2023~20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4-2로 이겼다.


1차전을 1-2로 패배했던 도르트문트는 홈에서 운명을 바꿨다. 1·2차전 합계 5-4로 승리를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홈팀 도르트문트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니클라스 퓔크루크가 최전방에 서고 제이든 산초, 율리안 브란트, 카림 아데예미가 2선에 포진했다. 엠레 찬과 마르셀 자비처가 3선을 책임졌다. 이안 마트센, 니코 슐로스터벡, 마츠 후멜스, 유리안 뤼에르손이 포백으로 나왔다. 골키퍼 장갑은 그레고르 코벨이 꼈다.

아틀레티코는 수비수 5명을 뒀다.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 마리오 에르모소, 호세 히메네스, 악셀 비첼, 나우엘 몰리나가 후방에 위치했다. 앙투안 그리즈만과 알바로 모라타가 투톱에 섰다. 로드리고 데 파울, 코케, 마르코스 요렌테가 미드필드에 섰다. 얀 오블락이 골문을 지켰다.


골 세리머니하는 자비처(오른쪽). /AFPBBNews=뉴스1
골 세리머니하는 자비처(오른쪽). /AFPBBNews=뉴스1
앙헬 코레아(가운데). /AFPBBNews=뉴스1
앙헬 코레아(가운데). /AFPBBNews=뉴스1
도르트문트는 34분 만에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브란트의 슈팅이 오블락을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아틀레티코의 촘촘한 수비진을 패스 플레이로 뚫어낸 것이 주효했다.

기어이 승부를 뒤집었다. 5분 뒤 도르트문트는 마트센의 추가골로 1·2차전 합계 3-2로 앞서나갔다. 마트센의 강한 왼발 슈팅은 그대로 오른쪽 골문 구석에 꽂혔다. 전반전은 도르트문트의 2-1 리드로 끝났다.

아틀레티코는 후반 시작과 함께 승부수를 띄웠다. 로드리고 리켈메와 파블로 바리오스, 앙헬 코레아를 동시에 교체 투입했다. 모라타, 아스필리쿠에타, 몰리나가 빠졌다.

행운의 득점이 터졌다. 후반 4분 아틀레티코는 후멜스의 자책골로 1·2차전 합계 3-3 균형을 맞췄다. 후멜스는 상대 헤더를 저지하려다 공이 발에 맞고 본인의 골문에 들어가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아틀레티코가 20분 이날 두 번째 골을 넣었다. 도르트문트 문전에서 연속 슈팅을 날리더니 기어이 득점을 터트렸다. 코레아의 오른발 슈팅이 골문 위쪽을 갈랐다.

경기는 끝까지 알 수 없었다. 도르트문트가 26분 2차전 세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퓔크루크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헤더로 공을 제대로 돌려놨다.

2분 뒤 도르트문트는 1·2차전 합계 한 골 차 리드를 잡았다. 자비처가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터트렸다. 도르트문트 홈 팬들은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1·2차전 합계 도르트문트 5-4 아틀레티코.

추가 득점은 없었다. 도르트문트가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4강에서는 파리 생제르망과 맞대결을 펼친다.

골 세리머니하는 자비처. /AFPBBNews=뉴스1
골 세리머니하는 자비처.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너무 내려" 개미 열 올리던 LG전자…반등으로 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