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시 예산으로 푸바오 데려오자" 민원…서울시 답변은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76
  • 2024.04.17 13:16
  • 글자크기조절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사진=뉴시스(에버랜드 제공)
중국에 반환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한국으로 다시 데려오자는 민원에 서울시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서울시가 운영하는 시민 참여 플랫폼 '상상대로 서울'에 따르면 시 동물기획과는 푸바오를 서울대공원으로 데려오자는 민원에 답글을 달아 "중국에서 행복하게 살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시 동물기획과는 "(시민의 제안이) 푸바오가 중국으로 돌아간 것에 마음 아파하며 국내로 다시 돌아오기를 간절히 희망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며 "서울대공원도 시민들의 아픈 마음에 충분히 공감한다"고 했다.

다만 "푸바오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해 봤을 때 푸바오가 앞으로 지내게 될 중국 환경에 잘 적응해 행복하게 살기를 기원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앞서 한 시민은 "시민 성금과 시 예산으로 푸바오를 유료임대해 서울대공원으로 데려오자"고 제안했다. 지난 8일 올린 게시글에 1150명이 공감을 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헉!" 믿었던 대장주도 뚝…'줍줍' 전 살펴봐야 할 것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