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멀어지는 미국 금리인하…닛케이 0.17% 하락[Asia오전]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1:47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17일 오전 아시아 주요 증시가 대체로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중국 본토 증시만 나 홀로 오름세다.

이날 일본 도쿄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일 대비 0.17% 하락한 3만8404.45에 오전 거래를 마쳤다.


간밤 미국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이 연준 목표치를 향하고 있다는 확신을 갖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발언한 뒤 미국의 금리 인하 시기가 지연될 것이란 전망이 커지며 증시를 짓누르고 있다.

올 초만 해도 시장은 연준이 6차례 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고 기대했지만 미국 경제가 호조를 보이고 인플레이션 하락세에도 제동이 걸리면서 이제는 2차례 인하도 확신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미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1%에서 2.7%로 대폭 상향했다.

중화권에선 한국시간 오전 11시30분 현재 본토 상하이종합지수가 0.93% 상승을 가리키고 있다. 반면 홍콩 항셍지수는 0.41% 하락 중이다.


블룸버그는 중국 증권 당국이 지난 12일 상장 폐지 조건을 엄격화한 뒤 이번주 들어 소형주를 중심으로 낙폭이 컸으나 모든 소형주가 아니라 좀비 기업만 상장 폐지 대상으로 하겠다며 불안을 달래면서 투심이 안정되고 있다고 풀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진 보고 처방 뚝딱, 실명 막은 AI의사…"상상 아닌 현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