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 보쌈해가라, 제발좀"… 50대 돌싱녀의 하소연, 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016
  • 2024.04.17 13:59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무관함. /사진=온리-유 제공
여성 10명 중 3명이 재혼 활성화를 위해 조선시대 남정네들이 과부를 보에 싸서 데려와 혼인하는 풍습인 '보쌈'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재혼정보업체 온리-유는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재혼 희망 돌싱남녀 512명에게 '재혼이 힘들어 궁여지책으로 생각해 낸 아이디어가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라는 설문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여성 응답자 33.2%가 '보쌈 제도'를 꼽았다. 설문에 응한 한 58세 여성은 이혼 후 5년 이상 재혼 상대를 찾다 지쳤다며 "누가 보쌈이라도 해 갔으면 좋겠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보쌈에 이어 가장 많은 응답이 나온 것은 △돌싱 표시 리본 패용(28.1%) △이산가족 찾기 방송(재혼 상대 찾기 방송·22.7%) △돌싱 전용 클럽(16.0%) 등이다.

남성은 '돌싱 표시 리본 달기'(34.4%)를 가장 많이 꼽았다. 뒤이어 △돌싱 전용 클럽(32.0%) △이산가족 찾기 방송(25.0%) △보쌈 제도 순으로 답했다.


'재혼을 힘들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이 무엇일까'라는 물음에 남성은 35.2%가 '받는 데만 혈안'을 첫손에 꼽았고, 여성은 '기대와 현실의 간극'으로 답한 비중이 36.7%에 달했다.

2위에는 남녀 모두 '대상자 부족'(남 28.5%, 여 28.1%)을 들었고, 3위엔 남성 '기대와 현실의 간극'(16.0%), 여성은 '불통(16.0%)'이라고 답했다.

온리-유 관계자는 "재혼에는 남녀 모두에게 여러 장애 요인이 있어 재혼 상대를 찾기가 쉽지 않다"며 "궁여지책으로 보쌈이나 돌싱 표시 리본 부착 등 현실적이지 않은 방법을 떠올린 거 같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