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액화수소 첫 충전소 문 열었다…'게임체인저' 가동에 '올인'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5:58
  • 글자크기조절
1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회수소경제포럼이 주최하고 머니투데이와 코엑스(COEX)가 공동 주관하는 '그린비즈니스위크 2022(GBW 2022)'를 찾은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전기버스를 둘러보고 있다.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임상준(왼쪽) 환경부차관이 17일 오전 국내 첫 액화수소충전소 준공식이 진행된 인천 서구 가좌액화수소충전소에서 수소충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4.04.17. [email protected] /사진=전진환
정부와 SK E&S가 액화수소 충전소 확보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액화수소를 통해 수소 모빌리티 저변을 확대하고, 수소 생태계를 보다 탄탄하게 구축한단 방침이다.

인천 서구 가좌동에서 17일 국내 최초 액화수소 충전소의 준공식이 열렸다. 충전소의 운영은 세운산업이 맡는다. 세운산업은 SK E&S와 공동으로 환경부의 액화수소 충전소 설치 사업에 참여해왔다. 환경부는 총 사업비 70억원 중 42억원을 지원했고, SK E&S는 세운산업의 충전소 구축 작업에 적극 협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액화수소 시장의 문을 여는 '신호탄' 격이다. 이 충전소는 올 상반기 가동 예정인 SK E&S의 인천 액화수소 플랜트(연 3만톤 규모)로부터 물량 대부분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시간당 120㎏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일일 평균 120대의 수소 버스를 충전할 수 있다.

액화수소가 수소 모빌리티 시장의 게임체인저로 여겨진다는 점에서 '첫 충전소'의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다. 액화수소는 기체 수소를 극저온상태(영하 253도)로 냉각해 액화한 수소다. 상대적으로 압력이 낮아 안전하고, 기체수소 대비 운송 및 저장 능력이 12배 뛰어나 대규모 운송이 가능하다. 이런 특성상 수소 버스 등 모빌리티의 본격적인 확산에 필수적인 인프라로 여겨진다.

환경부는 인천 액화수소 충전소를 시작으로 관련 인프라 구축에 팔을 걷을 예정이다. 올해까지 40기, 2030년까지 280기 이상의 액화수소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SK E&S 등이 운영하는 플랜트에서 쏟아질 액화수소의 사용처 확보는 물론, 전체적인 수소 생태계 확장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회수소경제포럼이 주최하고 머니투데이와 코엑스(COEX)가 공동 주관하는 '그린비즈니스위크 2022(GBW 2022)'를 찾은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전기버스를 둘러보고 있다.
1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회수소경제포럼이 주최하고 머니투데이와 코엑스(COEX)가 공동 주관하는 '그린비즈니스위크 2022(GBW 2022)'를 찾은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전기버스를 둘러보고 있다.
국내 액화수소 생산의 대부분을 책임질 SK E&S는 보폭을 더욱 넓히고 있다. 미국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와의 합작사(JV)인 SK플러그하이버스를 통해 직영 액화수소 충전소 약 20곳을 올해 마련할 계획이다. 부산 등에서는 이미 충전소 시운영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세운산업 충전소의 경우와 비슷하게 중소기업들과의 연계를 통한 인프라 구축 시도 역시 지속한단 방침이다.


올해 액화수소 시장 개화에 맞춘 '모빌리티 확보'도 신경쓴다. 환경부와 SK E&S는 서울, 부산, 인천 등 전국 주요 지자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수소 버스 도입 계획을 연달아 발표해왔다. SK E&S는 KD운송그룹,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수도권에 운영중인 내연기관 버스를 친환경 수소 버스로 전환하는 협약도 맺었다. KD운송그룹은 올해 100대를 시작으로 2027년까지 누적 1000대의 수도권 광역·시내·공항 버스를 수소 버스로 전환한다.

준공식에서 임상준 환경부 차관은 "환경부가 먼저 확고한 탄소중립 노력과 함께 수소차 생태계 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추형욱 SK E&S 사장은 "액화수소 생산시설과 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해 안정적 수소 수급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진 보고 처방 뚝딱, 실명 막은 AI의사…"상상 아닌 현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