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BYD에 기술력 앞서"…'세계 전기차 올림픽' 23일 서울 개막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5:01
  • 글자크기조절
EVS37의 본격적인 개막에 앞서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선우명호 EVS37 대회장 겸 세계전기자동차협회장. /사진=
글로벌 전기차 시장과 기술력 현황을 진단할 수 있는 '제37회 세계 전기자동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EVS37)가 9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다. 현대차·기아, 현대모비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 등 국내 주요 전기차 관련 기업이 참여해 최신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선우명호 EVS37 대회장 겸 세계전기자동차협회장(고려대학교 스마트모빌리티학부 석좌교수)은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선우 회장은 "이번 EVS 서울 대회가 가장 혁신적인 전기차 기술력의 경쟁 무대가 될 전망"이라며 "전기차뿐 아니라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는 여러 국내외 기업이 대거 참석해 고도의 기술력을 뽐낼 것"이라고 말했다.


1969년 시작된 EVS는 세계에서 역사가 가장 길고 규모가 큰 전기차 전시회 겸 학술대회다. 세계전기자동차협회는 매년 아시아·유럽·북미 대륙을 순회하며 EVS를 개최했다. 한국 대회 개최는 2002년 부산, 2015년 경기 고양 개최에 이어 세번째로 오는 23∼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다.

전시회에서 현대차·기아는 최첨단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기술과 차세대 기능을 갖춘 전기차를 선보인다. KG모빌리티(KGM)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토레스 EVX 레저용과 화물밴 등 3종을 공개한다. 현대모비스도 이번 행사에 참여해 'CES2024'에서 선보였던 '모비온'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다.

EVS37 대회가 서울에서 열리는 만큼 전시에는 한국(63%) 기업이 가장 많이 참여한다. 유럽(21%), 중국·아시아(12%), 미주(4%) 등 세계적 기업 160개 사가 550개의 부스를 마련할 예정이다.


30여개국에서 제출된 논문 500편이 발표되고 40여개국 석학·전문가 1500명이 참여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전기차의 한계로 지적되는 열폭주(Thermal Runaway) 해법 등을 논의한다. 한동희 현대차 전무와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의 기조 강연과 특별 세션으로 '전기차 테크 서밋'도 진행된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미국 테슬라와 중국 BYD 등 글로벌 업체와의 전기차 경쟁에 현대차그룹이 충분히 선전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테슬라와 BYD의 약점이 분명 존재하고,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기술력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점에서다.

김철수 호남대학교 미래자동차공학부 교수는 "테슬라가 전기차로 성공해 주도권을 갖게 됐지만 오랜 기간 자동차를 전문적으로 개발했던 경험은 없다"며 "신기술은 있지만 품질, 편의성 등이 뒤떨어지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BYD가 전세계 전기차 판매량 1위라는 점에서 (국내 산업계에서) 걱정할 수 있지만 현대차가 배터리, 전동 부품 등에서 훨씬 앞서있다"며 "에너지 효율을 비교해보면 차이가 극명하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는 기술적인 측면에서 전혀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대경본부 손영욱 본부장은 "BYD가 자국 정부로부터 조단위의 보조금을 받는데 어느 순간까지 가격이 이렇게 (저렴하게) 될 수 있을지, 그 지원 없이 전기차 자체만 가지고 경쟁한다면 계속 지금처럼 갈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등 NO' 한일 정상 공감대… 네이버의 시간, 길지는 않을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