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광명시 3기 신도시 일원에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머니투데이
  • 경기=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40
  • 2024.04.17 17:00
  • 글자크기조절
광명시가 지난 16일 경제자유구역 지정 및 투자유치전략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진행했다./사진제공=광명시
경기 광명시가 글로벌 경제자족도시 실현을 위한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속도를 낸다.

시는 지난 16일 평생학습원에서 정순욱 부시장, 자문위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및 투자유치전략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 수행기관인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최종보고를 시작으로 관계 전문가들과 질의응답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이날 2031년을 목표로 추진 중인 광명·시흥 3기 신도시의 기본구상 및 핵심전략산업 선정, 정주 여건·산업 지원·다문화 지원시설 등 시설 간 유기적 연계를 위한 공간계획, 투자유치 전략 수립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최종보고서는 광명시의 우수한 입지, 교통, 산업구조 등을 바탕으로 혁신생태계 조성 여건을 충분히 갖췄다고 평가했다.


핵심전략사업으로는 미래차, 인공지능, 바이오 등 3가지를 제안했다. 광명의 강점을 보유한 지식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인접 지역의 전략산업과 연계한다면 충분히 수도권 광역 생태계의 혁신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투자유치전략으로 인천, 시흥, 화성, 평택 등 기존 경제자유구역과의 광역적 생태계 연계와 비전 공유,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한 외자 유치, 전력수요 및 RE100 요구 대응에 따른 기반 시설 확충, 문화시설 건립 등을 제안했다.

시는 앞으로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LH, GH, 시흥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 등을 거쳐 경기도에 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정순욱 부시장은 "광명시는 그동안 수도권 규제와 주택 공급 위주의 개발 사업으로 도시의 자족성을 확보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기업 유치를 통해 일자리가 풍부한 글로벌 경제자족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