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든 "중국산 철강·알루미늄 관세 3배 인상 추진"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39
  • 2024.04.17 19:07
  • 글자크기조절
1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스크랜턴에서 열린 캠페인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2024.04.16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스크랜턴 로이터=뉴스1) 정지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현재 3배 수준인 25%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AFP통신이 1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국 철강 및 알루미늄 산업에 대한 중국의 보조금과 정책은 고품질의 미국 상품을 약화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미국 철강 등 5개 산업 노조는 바이든 행정부에 중국이 이들 산업을 지배하기 위해 사용하는 불합리한 정책과 관행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촉구한 바 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도 최근 노조 청원에 따라 조선, 해양, 물류 부문에서 중국의 무역 관행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차기 대선의 중요한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의 피츠버그 연설을 앞두고 나왔다. 해당 지역 철강 노동자들부터 지지를 얻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과 차기 대선에서 경쟁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미국 제조업 부활을 공약하며, 재집권에 성공한다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60% 이상의 초고율 관세율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펜실베이니아주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2020년 대선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각각 1%포인트가량 앞서며 박빙 구도를 형성한 지역이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과 트럼프의 지지율을 동률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