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준용 2점' 묶은 DB, 로슨 32점+골밑 장악 KCC와 1승 1패 '승부는 원점 [KBL PO]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21:27
  • 글자크기조절
DB 가드 알바노(왼쪽)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KBL
원주 DB 디드릭 로슨(가운데)이 17일 부산 KCC와 프로농구 4강 PO 2차전에서 덩크슛을 성공시키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KBL
프로농구 원주 DB가 부산 KCC의 상승세를 누르며 4강 플레이오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DB는 17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KCC와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 5전 3승제) 2차전에서 80-71 승리를 거뒀다.


지난 15일 홈에서 83-95로 패했던 DB는 이로서 홈에서 1승 1패로 균형을 맞추고 부산 원정을 떠나게 됐다.

정규리그 1위로 4강 PO에 직행했으나 서울 SK를 3연승으로 제압한 KCC의 기세가 무서웠다. 높이에서 완전히 압도당하며 1차전을 내줬던 DB는 다시 한 번 KCC와 맞섰다.

1차전에서 압도당했던 리바운드 싸움에서 43-29로 제압한 게 결정적이었다. 32점 6리바운드로 맹활약한 디드릭 로슨의 활약에 힘입어 짜릿한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단연 4쿼터가 승부처였다. 전반을 42-36으로 6점의 리드 속에 마친 DB지만 3쿼터 18-23으로 밀려 4쿼터를 한 점 앞선 채로 시작했다.

4쿼터 초반부터 무서운 집중력으로 사실상 승기를 가져왔다. 로슨과 박인웅이 쿼터 시작 후 3분여 동안 번갈아가며 8점을 몰아쳤다. 그 사이 KCC의 득점은 꽁꽁 묶었다.

DB 김종규(가운데)가 최준용(왼쪽)을 앞에 두고 득점을 하고 있다. /사진=KBL
DB 김종규(가운데)가 최준용(왼쪽)을 앞에 두고 득점을 하고 있다. /사진=KBL
허웅에게 첫 득점을 내줬으나 로슨이 곧바로 응수했고 3점슛까지 터뜨리며 원주종합체육관의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경기 종료 5분을 남기고 73-63으로 10점을 앞섰다.

시간이 흘렀지만 KCC는 좀처럼 점수 차를 좁히지 못했다. 오히려 이선 알바노의 자유투 득점과 김종규의 호쾌한 덩크슛으로 KCC의 추격의지를 꺾어 놨다.

허웅이 3점슛으로 점수 차를 한 자릿수로 좁혔지만 로슨이 곧바로 다시 3점슛으로 응수했다. 경기 종료 54초를 남기고 KCC 벤치는 허웅을 불러들이며 사실상 백기투항을 했다.

김종규가 14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알바노가 16점 4리바운드 7어시스트 3스틸 등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KCC에선 라건아가 27점 13리바운드도 맹공을 퍼부었고 허웅이 17점 3어시스트 3스틸로 힘을 냈지만 1차전과 다른 화력이 아쉬웠다. 특히 1차전에서 15점, 22점을 퍼부었던 최준용과 송교창이 각각 2점(7어시스트), 8점(4리바운드 4어시스트)에 그친 게 뼈아팠다.

양 팀은 오는 19일 KCC의 홈구장 부산사직체육관에서 3차전을 치른다.

DB 가드 알바노(왼쪽)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KBL
DB 가드 알바노(왼쪽)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KBL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