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금리인하 1년 미뤄질 수도...지수 선반영분 다 토해낼까 [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05:50
  • 글자크기조절
[우드사이드=AP/뉴시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각)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의 파이롤리 에스테이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쟁이 갈등으로 치닫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시 주석은 "서로 등 돌리는 건 옵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2023.11.16. /사진=민경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인플레이션이 목표인 2%로 지속해 둔화하고 있다는 더욱 큰 자신감을 가지기 전까지는 기준금리를 낮추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고 있다. 2024. 4. 4 /AFPBBNews=뉴스1
뉴욕증시가 멀어져가는 금리인하를 떠나보내며 2분기 약세기조를 이어갔다. 월가에서는 금리인하가 올해는 아예 없고, 첫 인하는 내년 1분기 말부터 시작될 거란 예상까지 나온다. 기술주들은 대부분 하락세를 나타냈고 1분기 말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지수는 중기적으로 침체국면을 맞을 거란 전망에 힘이 실린다. 하반기 금리인하를 선반영했던 지수가 기대심리를 모두 토해낼 수 있다는 우려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45.66(0.12%) 내린 37,753.31을 기록했다. S&P 500 지수도 29.2포인트(0.58%) 하락한 5,022.21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181.88포인트(1.15%) 내려 지수는 15,683.37에 마감했다.


이날 알파벳(구글,+0.8%)을 제외한 대부분의 기술주가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메타가 1.12% 떨어졌고,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도 1% 미만에서 약세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3.87%나 급락하면서 반도체칩 수요가 줄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했다. 아마존도 1.11% 내렸다. 테슬라는 1.06% 떨어졌다.

찰스 슈왑의 수석 투자 전략가인 케빈 고든은 "투자자들이 고수익을 낸 포트폴리오 중 일부를 줄이고 있다"며 "투자자들은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다른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실제로 파악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엔비디아로 올린 수익을 기반으로 저평가된 다른 성장주나 가치주, 순환주를 찾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이날 유나이티드에어라인은 예상보다 적은 손실을 기록하고 올해 예상보다 높은 수익을 기대하면서 17.45%나 급등했다. 반면 운송업체인 JB 헌트는 애널리스트들의 기대를 무너뜨리면서 8% 이상 하락했다.


앞으로 몇주간은 하락 지속될 듯


금리인하 1년 미뤄질 수도...지수 선반영분 다 토해낼까 [뉴욕마감]
BTIG의 조나단 크린스키(Jonathan Krinsky)는 "여전히 시장은 중장기적으로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앞으로 며칠간 지수는 다소 반등할 수 있겠지만, 그 후에 몇 주간은 다시 하락할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크린스키는 기술적 분석에 따라 나스닥 100과 S&P 500 지수가 전일 50일 이동평균선 저점을 하향 돌파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다행스러운 것은 고공행진을 펼치던 국제유가가 반락했다는 것이다.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5월 인도분 선물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03%나 떨어진 배럴당 82.81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 가격도 2.87% 하락한 배럴당 88.44달러를 나타냈다.

이날 미국이 원유재고를 대량으로 시장에 풀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중동의 지정학적 불안은 사그러들었다. 벨란데라 에너지 파트너스(Velandera Energy Partners)의 마니쉬 라지(Manish Raj) 전무는 "이란-이스라엘 긴장이 석유 공급을 방해한다는 이론은 흐지부지됐다"며 "물론 평화는 위협받고 있지만 석유는 계속 흐르고 있다"고 말했다.


IMF "미국 재정적자가 세계경제에 큰 위험"


[우드사이드=AP/뉴시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각)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의 파이롤리 에스테이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쟁이 갈등으로 치닫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시 주석은 "서로 등 돌리는 건 옵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2023.11.16. /사진=민경찬
[우드사이드=AP/뉴시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각)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의 파이롤리 에스테이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쟁이 갈등으로 치닫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시 주석은 "서로 등 돌리는 건 옵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2023.11.16. /사진=민경찬
국제통화기금(IMF)은 미국의 막대한 재정적자가 인플레이션을 촉발했고 이것은 현재도 세계경제에 상당한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IMF는 벤치마크 재정 모니터를 통해 미국이 내년에 7.1%의 재정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다른 선진국 평균 2%의 3배가 넘는 수치다.

IMF는 미국 외에도 중국 정부의 부채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는데 중국이 수요 약화와 주택 위기에 대처하면서 2025년에 7.6%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다른 신흥 시장 평균 3.7%의 두 배 이상이다.

IMF는 미국과 중국을 지출과 수입 사이의 근본적인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해 정책 조치를 취해야 하는 긴급한 4개국에 포함했다. 나머지는 영국과 이탈리아다.

IMF는 특히 미국과 중국의 과도한 지출이 세계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다른 국가의 기본 재정 전망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파이낸셜타임즈(FT)는 IMF의 이번 평가를 두고 내년에 미국이 재정 정책에 있어 위기의 해를 겪을 거라는 경제학자와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 정치권의 포퓰리즘, 즉 대중인기 영합주의는 더 심해지고 있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7년 세금 감면 조치를 자신이 당선될 경우 영구적으로 적용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연방 예산 위원회에 따르면 이 조치로 인해 향후 10년 동안 5조 달러의 비용이 더 들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민주당도 공화당과 경제학자들로부터 의료와 사회보장에 대한 재량적 지출을 삭감하는 데 너무 적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IMF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피에르 올리비에 구랭샤(Pierre-Olivier Gourinchas)는 미국의 재정 상태에 대해 "특히 우려스럽다"며 "인플레이션을 2% 목표로 되돌리려는 중앙은행의 시도를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인플레이션 제거 과정에 단기적인 위험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 장기적인 재정 및 금융 안정성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주장했다.

미국 의회예산국은 지난해 말 미국의 연방 부채가 26조2000억 달러, 즉 국내총생산(GDP)의 97%에 달했다고 밝혔다. 예산국은 2029년에 이 비율이 2차 세계 대전 이후 최고치인 116%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게걸음' 증시 속 반도체·AI 담아라?… "12만전자 간다" 전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