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홍길 원장 "고객 눈높이에서 동물복지축산 지평 넓힐 것"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1 14:06
  • 글자크기조절
문홍길 축산환경관리원 원장이 지난 15일 세종시 나성동 본원 원장실에서 오는 27일부터 이관되는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업무와 관련 진행사항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정혁수 기자
문홍길 축산환경관리원 원장이 "앞으로 축산농가 등 고객 눈높이에서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업무를 설명하고 동시에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해 나가겠다"고 23일 밝혔다.

문 원장은 이날 "오는 27일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업무가 기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축산환경관리원으로 이관되는 만큼 이를 위한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제'는 높은 수준의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소·돼지·닭·오리농장 등에 대해 국가가 인증하고, 인증농장에서 생산되는 축산물에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마크'를 표시하는 제도이다.

2012년 첫 시행된 이래 산란계(2012년), 양돈(2013년), 육계(2014년), 젖소·한육우·염소(2015년), 오리(2016년) 농장에 대한 인증기준이 마련돼 축산농가 인증을 해 왔다. 지난 해 말 현재 모든 축종을 합해 총 451개 동물복지축산농장이 인증을 받았다.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업무 이관에는 축산환경관리원의 업무 특성이 적극 고려됐다. 축산환경관리원은 친환경적인 가축사육환경 조성과 가축분뇨의 효율적 자원화를 통한 이용촉진 업무 수행을 위해 2015년 출범한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문 원장은 "우리 조직은 축산전공자와 환경전공자가 각각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축산환경 전문기관"이라며 "동물사육에 필요한 축산과 주변 환경에 대한 이해를 기본으로 동물복지축산에 대한 저변을 넓혀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업무가 이관되면서 10만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한 축산환경관리원의 현장밀착형 서비스가 기대되지만 올해 업무이관에 따른 예산과 인력이 별도 편성되지 않아 어려움도 예상되고 있다.

문홍길 축산환경관리원장은 "축산업이 지속 가능한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환경친화적 축산업이 필수적인데 동물복지축산은 이러한 지향점 중 하나"라며 "지구환경을 지키는 순환경제를 실현하는 데 동물복지축산이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