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등록 장애인 인구 대비 5.1%..65세 이상이 '절반'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12: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지난해 등록장애인이 전체 인구의 5.1%로 예년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신규 등록 장애인 중 고령자 비중이 높아 등록 장애인에서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19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3년도 등록장애인 현황' 통계를 발표했다. 지난해 말 등록장애인은 264만1896명(인구 비중 5.1%)이다. 지난해 새롭게 등록된 장애인이 8만6287명이고, 사망 등으로 등록에서 제외된 장애인이 9만2815명으로 전년 말 대비 6528명 감소했다.

15개 장애유형별 중에서는 지체장애가 43.7%로 가장 높았다. △청각장애(16.4%) △시각장애(9.4%) △뇌병변장애(9.1%) △지적장애(8.7%)가 뒤를 이었다. 장애유형별 비중의 변화 추이를 보면 지체장애와 뇌병변장애는 감소세를 보였고, 청각장애, 발달장애(지적장애와 자폐성장애), 신장장애는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새로 등록한 장애인 중에는 청각(31.2%), 지체(16.7%), 뇌병변(15.3%), 신장(10.7%)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등록장애인의 연령대별 비중은 60대(62만7665명, 23.8%), 70대(57만1828명, 21.6%), 80대(45만4555명, 17.2%) 순이다. 등록장애인 중 65세 이상의 비율은 꾸준히 증가해 전년 대비 1.1%P 상승한 53.9%(142만5095명)로 나타났다.

지난해 새로 등록한 장애인 중에서는 70대(2만1074명, 24.4%)의 비중이 가장 컸다. 60대(1만8229명, 21.1%), 80대(1만6023명, 18.6%)가 그 뒤를 이었다.


65세 이상은 등록 장애인은 △지체(46.8%) △청각(24.9%) △뇌병변(9.8%) △시각(9.8%) △신장(3.4%)의 유형이 높았다. 65세 미만에서도 지체가 40%로 가장 높았지만 2위는 △발달(21.2%) △시각(9.0%) △뇌병변(8.2%) △정신(6.8%)순이었다.

등록장애인 중 심한 장애인은 97만8634명(37.0%), 심하지 않은 장애인은 166만3262명(63.0%)이다. 남성 장애인은 152만9806명(57.9%), 여성 장애인은 111만2090명(42.1%)이었다. 등록장애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경기(58만6421명, 22.2%), 가장 적게 거주하는 지역은 세종(1만2944명, 0.5%)이다.

황승현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등록장애인 현황은 국내 인구의 감소와 고령화 영향은 물론, 사고나 질병 등 장애원인 발생의 증감, 장애인정기준의 수준, 장애인등록의 유인 기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봐야 한다"며 "등록장애인 현황의 변화 추이에 따라 새로운 정책 수요를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