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반도체로 용인·평택 45년 갈등 풀렸다...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09:59
  • 글자크기조절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7일 서울 여의도 FKI 타워에서 열린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단 8개 기관 상생협약식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남석우 삼성전자 DS부문 제조&기술담당 사장,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왼쪽부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용인시 제공)
지정된 지 45년 지난 경기 평택시 송탄 상수원보호구역이 해제된다. 이로써 송탄 상수원보호구역을 두고 빚어졌던 경기 용인시와 평택시간의 갈등도 해결을 보게 됐다.

18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송탄 상수원보호구역을 두고 용인시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규제 완화를, 평택시는 취수원 보호를 각각 주장하며 대립하고 있었다. 이 구역 내 용인지역 토지는 6만4432㎢로 시 전체 면적의 10.9%에 해당한다.

45년간 보호구역으로 묶였던 이곳은 평택시가 국가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취수장을 폐쇄하는 결단을 내리면서 규제가 풀리게 됐다. 취수장 폐쇄로 부족해진 생활용수는 고덕산단 공급 예정 용수로 사용하고, 공업용수는 삼성전자와 함께 해수담수화로 충당한다.


경기도와 환경부는 평택호를 '중점관리저수지'로 지정·추진하고 수질자동측정소 2개를 설치하는 등 수질 개선을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 산업 방류수 처리를 위한 방류구 위치는 경기도, 용인시, 평택시 등 의견수렴을 통해 산업단지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경기도, 용인시, 평택시,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삼성전자, LH는 지난 17일 이같은 내용의 협약을 체결하고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용인시는 규제 해제에 따라 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가 신속히 진행돼 2026년 말 착공 목표가 순조로울 것으로 기대한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이번 협약은 나라의 미래를 좌우하는 반도체산업 발전의 밑거름이 될 뿐 아니라 규제로 고통받던 용인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용인시와 평택시의 갈등을 풀고자 2015년부터 중재 노력을 기울였다. 지난해 정부 용인 산업단지 발표 이후 반도체 지원 TF를 구성하고 합의를 이끌었다. 앞으로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승인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고 평택시 복합개발사업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는 반도체산업의 중심이다. 용인에 조성될 반도체 클러스터는 반도체 벨트의 핵심"이라면서 "지역 발전, 규제 개선, 깨끗한 상수원 보호 일석삼조 효과를 위해 노력하겠다. 반도체뿐 아니라 인공지능 지식산업벨트와 문화산업벨트도 추진해 대한민국 산업 지도를 바꾸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