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화천대유 돈거래 전직 언론사 간부 3명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10:26
  • 글자크기조절
서울중앙지검 /사진=(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돈거래를 한 언론사 간부 출신들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1부(부장 강백신)는 18일 오전 김씨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배임수재 등 혐의로 언론사 전직 기자 3명의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2019~2020년 김씨로부터 적게는 1억원, 많게는 9억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